"영빈관 신축 전액 삭감을" vs. "국회 관문 넘어야 하나"

입력
2022.09.16 18:00

편집자주

뉴스 이용자의 활발한 참여는 뉴스 콘텐츠에 생명력을 불어넣습니다. 지난 하루 한국일보 콘텐츠의 품격을 높인 통찰력 있는 댓글을 모아 소개합니다.

지난 5월 청와대를 찾은 시민들이 개방된 영빈관 내부를 둘러보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당연히 전액 삭감해라. 이 어려운 시국에 국격이니 뭐니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하니 참으로 한심할 뿐이다. <민주 "영빈관 신축? 차라리 청와대 가라"...878억 전액 삭감 예고:펄하버>

■대통령으로 간단히 넘어가는 방법이 있는데 왜 어려운 국회 관문을 넘으려고 하시는지 모르겠네요. <민주 "영빈관 신축? 차라리 청와대 가라"...878억 전액 삭감 예고:배호태>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이 16일 브리핑에서 "영빈관 신축은 국격 등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고 말하고 있다. 뉴스1

■국민들이 청와대를 돌려달라고 하지도 않았는데 돌려주시고 막대한 재정이 투입될 일들을 계속하고 계시네요. <윤석열 정부, '신 영빈관' 짓는다…예산 878억 투입:Barnabas>

■태양광에서 빼먹은 것 갚으면 영빈관 100채도 짓는다. <민주 "영빈관 신축? 차라리 청와대 가라"...878억 전액 삭감 예고:김남연>

신당역 살인 사건 피의자가 16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살인죄 형량이 몇 년 안 되니 법이 우스워 저런 사고가 나는 거다. 초범이라고 반성문 썼다고 감형해주고 감옥에서 나와도 40대일 걸. 이 나라 법은 억울하게 죽은 자보다 범죄 후 살아있는 자에게 아량을 베푼다. <"아빠, 오해해서 미안"...'신당역 살인 사건' 피해자의 3일 전 메시지:종이장수>

■스토킹 신고할 때 가해자 남성을 막을 기회가 분명 여러 번 있었음에도 제대로 막지 못한 이 나라가 공범이자 똑같은 가해자입니다. 피해자분을 애도합니다...<"아빠, 오해해서 미안"...'신당역 살인 사건' 피해자의 3일 전 메시지:30c>

■고구려가 대단한 나라였다고 생각했었는데 진정한 강자는 신라였군요. 당나라와 대적했던 신라 다시 보게 되었습니다. <황룡사탑 건축은 신라의 야심찬 '강대국 프로젝트'였다 [자현의 아제아제 바라아제]:해야팜>

■우리나라 토종 OTT가 앞으로는 눈을 더 크게 뜨고 작품을 발굴해야겠다. 넷플릭스는 300억 원을 투자하고 1조2천억을 벌었으니 여간 배가 아픈 게 아니다. 수익도 수익이지만, 제작 배급사로 인정받으면 그만큼 세계 시장을 우리가 주무를 수 있기 때문이다. <줄줄이 퇴짜 맞았는데...쌍문동 씨네 키드의 인생 역전:서로이웃>


e글이글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