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영빈관 신축? 차라리 청와대 가라"... 878억 전액 삭감 예고

입력
2022.09.16 11:58
"이전비용 496억 원 대통령실 주장과 배치"

서울 용산 대통령실 전경. 공동취재사진

대통령실이 878억 원을 들여 청와대 영빈관을 대체할 신축시설 건립을 추진하는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관련 예산의 전액 삭감을 예고했다. 원내 1당인 민주당의 반대로 영빈관 신축 계획은 예산 확보 과정부터 난관에 부딪히게 됐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16일 전주 전북도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가 2023년 예산안에 900억 원에 가까운 영빈관 신축 예산을 슬쩍 끼워넣었다"며 "양치기 예산을 편성해서 가뜩이나 민생고로 힘든 국민을 또다시 속였다"고 지적했다.

기획재정부는 내년도 예산안에 외빈 접견과 각종 행사 지원을 위한 대통령실 주요 부속시설 신축사업에 총 878억6,300만 원의 사업비를 편성했다. 청와대 시절 국빈 행사장이었던 영빈관을 신축하겠다는 것이다. 이는 윤 대통령이 대통령실 용산 이전 명분 중 하나로 제시했던 이전비용이 496억 원에 불과하다던 주장과 크게 배치된다는 것이 야권의 지적이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6일 전주 전북도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전주=연합뉴스

박 원내대표는 이와 관련해 "당선인 시절 기존 청와대 영빈관을 계속 활용할 수 있다고 밝힌 것은 윤 대통령 자신이었다"며 "5,000만 국민 앞에서 양말 뒤집듯 거짓말하는 것을 제대로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원내대표는 "태풍 피해로 아직도 집 밖에서 일상을 이어가는 이재민들이 고달픈 현실에 울부짖고 있다"면서 "200만 원 지원금으로 350만 원짜리 도배도 못 하는 현실에 절망하는데, 복지에 쓰여야 할 돈이 대통령실 이전에 쓰여야 되느냐"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사를 통해 ‘양치기 예산’을 전액 삭감하겠다"고 밝혔다.

영빈관 신설 성토장 된 민주 최고위

이날 회의는 정부의 영빈관 예산에 대한 성토장이었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고물가·고금리·고환율로 국민의 원성이 높은데, 기름을 부은 것이 대통령실의 영빈관 예산"이라고 꼬집었고, 박찬대 최고위원은 "대통령실 이전에 따른 부속시설 신축 예산을 핑계로 얼마든지 관련 예산을 늘리겠다는 꼼수가 아닌가"라며 "차라리 다시 청와대로 들어가라"고 말했다. 이재명 대표는 회의를 마무리하면서 "영빈관을 짓는 데 878억 원이면 수재민 1만 명에게 1,000만 원 가까이 줄 수 있는 돈 아니냐"고 주장했다.

이성택 기자
김윤정 인턴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