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팔메토, '전립선 기능 개선 효과' 근거 없다

소팔메토, '전립선 기능 개선 효과' 근거 없다

입력
2022.09.15 21:39
구독

한국보건의료연구원, 비타민 C 정맥 주사 항암 요법 부작용 완화 효과 근거도 없어

톱아쟈나무 열매. 게티이미지뱅크

톱야자나무 열매 추출물인 ‘소팔메토 추출물(Serenoa repens)’는 전립선비대증으로 고민하는 중ㆍ장년 남성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 건강기능식품 성분이다.

그런데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은 소팔메토 추출물이 전립선비대증의 임상적인 증상 개선 효과를 확인할 수 없다는 검증 결과를 내놓았다. 전 세계에서 출판된 문헌을 검토하고 의료기술재평가위원회에서 최종 심의하며 검증한 결과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소팔메토 추출물의 효능ㆍ효과를 인정했지만 그 효과를 전립선비대증 개선이 아닌 ‘전립선 건강 유지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가능성이다.

식약처는 소팔메토 추출물을 전립선 세포의 증식 속도를 낮춰 전립선 건강 유지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으로 허가했다.

전립선비대증 개선에 효과 있는 성분임을 인정받기 위해선 객관적인 전립선비대증 지표를 개선해야 한다.

전립선 증상 점수, 전립선 크기, 잔뇨량 개선 등을 입증해야 하는데 여러 연구에서 소팔메토 추출물은 대부분의 지표에서 효과가 없었다.

전립선비대증 치료 약물인 알파차단제와 5-알파 환원 효소 차단제들과 비교한 결과에서도 알파차단제가 소팔메토보다 밤에 소변을 보는 횟수 개선에서 더 효과적이었다.

5-알파 환원효소 차단제는 소팔메토보다 전립선 크기 감소에도 효과가 더 좋았다.

다만 소팔메토 추출물을 먹으면 그렇지 않을 때에도 최대 소변 속도와 밤에 소변을 보는 횟수가 일부 연구에서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은 “전립선비대증에 소팔메토 추출물이 효과가 있는지 알아보는 연구 결과들을 종합했을 때 현재 소팔메토 추출물이 전립선비대증 증상을 완화한다는 결론을 뒷받침할만한 과학적 근거가 없다”고 했다.

소팔메토 추출물 부작용은 사정 장애, 발기부전 등 성 기능 관련 부작용과 두통, 어지럼증, 설사, 위장 장애 등 위장 관련 부작용 등이 있다.

다행히 소팔메토 추출물의 부작용은 대부분 가벼워 회복 가능하고, 심각한 부작용 발생이 없다고 보고된다. 부작용 발생률도 기존 전립선 치료약을 복용하는 것보다 높지는 않다.

소팔메토 추출물을 부작용 없이 먹는 방법은 섭취 전 전문가 진료를 받는 것이다. 전립선비대증은 다양한 원인으로 배뇨 장애가 발생할 수 있다.

자가 진단으로 전립선비대증 치료 목적 또는 증상 개선을 기대하며 소팔메토를 복용하면 정확한 원인 파악과 진단이 늦어질 수 있다.

증상이 악화한 후 치료를 시작하게 될 위험도 커진다. 배뇨의 어려움이 있거나, 소팔메토 복용을 고려하고 있다면 비뇨의학과 전문의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은 또한 비타민 C 정맥 주사가 암 환자 생존 기간을 늘리거나 종양 반응률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다고 볼 과학적 근거가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한국보건의료연구원에 따르면 항암제와 비타민 C 정맥 주사를 함께 투여한 유방암 환자군에서 생존 기간이 더 길었지만, 골수성 백혈병 환자를 대상으로 했을 때는 생존 기간에 차이가 없었다고 했다.

이 밖에 연구에서도 비타민 C 정맥 주사가 암 환자 생존 기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일관성이 없었으며, 종양 반응률(암 조직이 작아지는 반응)에 미치는 영향에 관해서는 확인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비타민 C 정맥 주사가 항암 요법 부작용을 완화하고 삶의 질을 개선하는 등 보조적인 효과에 대한 과학적 근거도 없다고 했다.

비타민 C 정맥 투여가 환자 통증, 메스꺼움, 식욕부진 등의 항암 요법 부작용을 완화하고 삶의 질을 개선한다고 보고한 일부 연구가 있지만, 비타민 C 정맥 투여를 받지 않은 비교 환자군이 없어 연구 결과를 신뢰하기에는 제한점이 있다는 것이다.

한광협 한국보건의료원장은 “온라인 미디어 발전으로 국민이 쉽게 건강 정보를 찾을 수 있는 점은 긍정적이지만 과학적 근거 없는 내용이 무분별하게 확산하고 있는 점은 우려가 된다”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