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전 대통령 "메밀꽃 작아 슬프다"는 말에 국정 떠올린 박범계

文 전 대통령 "메밀꽃 작아 슬프다"는 말에 국정 떠올린 박범계

입력
2022.09.14 11:30
수정
2022.09.14 11:33
구독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양산 사저 방문 공개
"전임 정부 정책에 수사·감사 남용, 잘 대처할 것"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페이스북에 공개한 사진에서 문재인(오른쪽) 전 대통령과 박 의원이 평상에 앉아 반려견 토리를 바라보고 있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페이스북에 공개한 사진에서 문재인(오른쪽) 전 대통령과 박 의원이 평상에 앉아 반려견 토리를 바라보고 있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3일 문재인 전 대통령과 만난 일화를 공개했다. 문 전 대통령이 "자연과 하나가 된, 도인처럼 되신 분"이라면서 정치적 얘기는 오가지 않았음을 내비쳤다.

박 의원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을 통해 경남 양산시 문 전 대통령 내외가 머무는 사저를 방문한 사진을 공개했다. "추석 뒤 문 전 대통령 내외분을 아내와 함께 찾아뵀다"면서 "구릿빛 얼굴에 자연과 일체가 되신 모습이 마음이 한결 가벼웠다"고 전했다. 박 의원은 문 전 대통령이 나무와 꽃, 풀에 대해 설명하고 반려동물을 키우게 된 배경도 들었다고 전했다.

다만 박 의원은 14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서는 "제 생각"이라면서 문 전 대통령이 에둘러 국정에 대한 마음을 표현한 게 아니냐는 해석도 했다. 그는 "코스모스밭에 살짝 핀 메밀꽃을 설명하시면서 '너무 작은 것이 애처롭다'고 말씀하시더라"고 밝혔다. 이 부분을 듣고 박 의원은 "참새들이 다 쪼아 먹는다더라. 저는 그게 국정과 오버랩이 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의 '윤석열 정권 정치탄압 대책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 의원은 이날 라디오에서 "이재명 대표는 민생을 맡고, 일명 '사법 리스크' 등에 대한 대응은 대책위가 맡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전임 문재인 정부에 대한 '수사와 감사의 남용'에도 잘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이 제기한 '김건희 특검법'은 국민이 공감하면 도입될 것으로 낙관했다. 박 의원은 조정훈 시대전환 의원이 '김건희 특검법'을 '정치 쇼'로 규정한 것에 대해 "패스트트랙을 하려면 조정훈 의원의 도움을 얻어야 하지만, 패스트트랙이든 슬로트랙이든 민주당이 너무 연연할 필요가 없다"면서 "국민이 어떤 분노의 임계점을 지나면 자연스레 특검법은 안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인현우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