깐부 오영수, 에미상 뒤풀이에서 파격댄스 [영상]

입력
2022.09.14 09:01

미나 헤리스 트위터 캡처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이 미국 에미상 2관왕을 차지한 가운데, 이 작품으로 남우조연상 후보에 올랐던 배우 오영수(78)가 수상 불발의 아쉬움을 뒤로 하고 애프터파티에서 춤 실력을 뽐냈다.

13일 미국 베스트셀러 작가이자 변호사인 미나 해리스가 트위터에 올린 에미상 시상식 후 뒤풀이 영상에서 오영수 배우는 'K댄스'를 선보이며 좌중을 휘어잡았다. 약 40초 분량의 영상에서 오영수는 많은 사람에 둘러싸여 고령의 나이에도 브루노 마스의 'Leave The Door Open' 곡에 맞춰 멋진 춤을 선보였다.

오영수 배우가 관절을 꺾어가며 격렬한 춤사위를 펼치자, 주위에서는 함성과 박수가 터졌고 일부는 카메라 플래시를 켜는 등 열렬하게 호응했다. 또 함께 몸을 흔들거나 흐뭇하게 웃으며 오영수가 춤추는 모습을 촬영하는 이들도 많았다.

오영수 배우도 환호성에 화답하듯 손을 번쩍 들어 올리고 활짝 웃었다. 이 영상은 게재된 지 하루 만에 42만 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이날 오후에는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제74회 프라임타임 에미상이 열렸다. '오징어 게임' 주역인 배우 이정재와 황동혁 감독이 한국 최초로 에미상 남우주연상과 감독상을 각각 수상했다. 남우조연상 후보로 지목된 오영수, 박해수와 여우조연상 후보로 지명된 정호연은 아쉽게 수상하지 못했다.

오영수 배우는 시상식이 끝난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언젠가 시상식에서 세계 속의 우리가 아니고 우리 속의 세계라는 말을 한 적이 있다. 우리 문화의 역량이 외부에서 오는 것을 받아들이고 수용하고 같이 느끼는 시대가 아니고 오히려 같이 공유하면서 우리의 존재가치를 느끼는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윤주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