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기소' 이재명, '민생 우선' 앞세워 위기 돌파 시도

'檢 기소' 이재명, '민생 우선' 앞세워 위기 돌파 시도

입력
2022.09.12 17:32
수정
2022.09.12 17:51
5면
구독

이재명, 檢 기소에도 '민생' 메시지 주력
비공개 회의선 "기초연금 40만 원 인상"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서울 용산역에서 추석 귀성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서울 용산역에서 추석 귀성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추석 연휴 동안 검찰 기소에 대한 언급은 최대한 자제하면서 '민생 행보'에 주력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대통령 검찰 고발과 '김건희 특검법' 발의 등으로 강공 드라이브를 거는 것과 대비되는 모습이다.

이재명, 검찰 기소 후에도 '민생'에만 목소리

이 대표는 추석 연휴 전후로 '민생 챙기기'에 전념했다. 정국의 블랙홀이 될 수 있는 검찰발 사법리스크 변수와 최대한 거리를 두고 민생에 전념하는 제1야당 대표 이미지를 부각하려는 전략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지난 7일 태풍 '힌남노' 피해가 컸던 경북 포항을 찾아 재난지원금 현실화와 보상범위 확대를 약속했다. 검찰 기소가 이뤄진 8일에도 서울 용산역에서 귀성 인사 후 지역구인 인천 계양의 전통시장을 찾았고, 추석 당일인 10일 고향인 안동으로 향하면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지난 2일 광주에서 현장 최고위 회의를 연 데 이어 16일 전북에서 현장 최고위 회의를 주재하며 민생 강조 행보를 이어갈 계획이다. 매주 현장 최고위를 여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민생·안보' 초당적 협력 강조... 영수회담 제안도

현장 일정을 소화하면서 검찰·경찰 수사에 대한 언급은 자제하는 대신 내년도 정부 예산안을 비판하거나 민생·안보 등에서의 초당적 협력을 부쩍 강조하고 있다. 이 대표는 지난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가 내년도 노인 일자리 예산을 삭감했다"며 "노년층 생계가 우려되는 만큼 기초연금을 40만 원으로 상향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초연금 인상은 이 대표의 대선 공약이다.

그는 검찰 기소 직후인 지난 8일 페이스북에 "검찰의 억지 기소에는 늘 그래왔듯 사필귀정을, 국민과 사법부를 믿는다"고 밝히면서도 윤 대통령을 향해 "추석 직후에라도 바로 만나 지금 우리 정치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 국민의 물음에 답하자"고 영수회담도 거듭 제안했다. 11일 북한의 '핵무력(핵무기 전력) 법제화'에 대해서도 강한 우려를 표하며 "안보는 여야가 따로일 수 없다"고 초당적 협력을 강조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민주당 '투 트랙' 전략 펼치는 이유는

이 대표의 민생 행보는 일종의 투 트랙 전략이다. 대여·대정부 공세를 당이 전담하면서 이 대표가 정쟁의 한복판에 서는 모양새를 회피하겠다는 것이다. 정부에 대한 공세는 당내에서 설치한 '윤석열정권정치탄압대책위원회'가 담당한다. 한 민주당 의원은 "이 대표가 전면에 나서면 정쟁화될 가능성이 크다"며 "정부와 검찰 움직임을 우리 당 대선후보와 문재인 정부에 대한 탄압이라 보기 때문에 당 차원에서 대응하려고 한다"고 했다.

우태경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