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핵 포기 없다… 백날, 천날, 십년, 백년을 제재해보라”

김정은 “핵 포기 없다… 백날, 천날, 십년, 백년을 제재해보라”

입력
2022.09.09 09:23
구독

최고인민회의에서 “미국 노리는 것은 정권 붕괴”

북한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7차회의 2일회의가 지난 8일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진행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9일 보도했다. 회의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미국의 궁극적인 목적은 정권 붕괴라며 절대로 핵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천명했다.연합뉴스

북한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7차회의 2일회의가 지난 8일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진행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9일 보도했다. 회의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미국의 궁극적인 목적은 정권 붕괴라며 절대로 핵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천명했다.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미국이 노리는 것은 우리 정권을 붕괴시키는 것"이라며 핵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드러냈다. 북한은 최고인민회의에서 '핵무력'(핵무기 전력)을 법제화하는 등 비핵화 의지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9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전날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7차 회의 시정연설에서 "미국이 노리는거목적은 우리의 핵 그 자체를 제거해 버리자는데도 있지만, 궁극적으로는 핵을 내려놓게 하고 자위권 행사력까지 포기 또는 렬세(열세)하게 만들어 우리 정권을 어느 때든 붕괴시켜버리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이 사상 최대의 제재, 봉쇄를 통해 핵 포기를 기도하고 있지만 "천만에 이들은 적들의 오판이고 오산"이라며 "백날, 천날, 십년, 백년을 제재를 가해보라"고 했다.

그러면서 "나라의 생존권과 의가와 인민의 미래의 안전이 달린 자위권을 포기할 우리가 아니다"며 "미국이 조성해놓은 조선반도의 정치군사적 형이하에서, 핵적수국인 미국을 전망적으로 견제해야 할 우리로서는 절대로 핵을 포기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이날 핵무력 정책에 대한 최고인민회의 법령을 통해 핵무력의 사명과 구성, 지휘통제 등을 규정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의 핵을 놓고 더는 흥정할 수 없게 불퇴의 선을 그어놓은 여기에 핵무력정책의 법화가 가지는 중대한 의의가 있다"며 "절대로 먼저 핵포기란, 비핵화란 없으며 그를 위한 그 어떤 협상도, 그 공정에서 서로 맞바꿀 흥정물도 없다"고 말했다.


박세인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