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 아픔 견뎌온 세계자연유산 '벵뒤굴'

4·3 아픔 견뎌온 세계자연유산 '벵뒤굴'

입력
2022.08.26 04:30
구독

오는 10월 '2022 세계문화유산축전'을 앞두고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에 등재된 제주 용암동굴 '벵뒤굴'이 25일 문화재청의 허가로 언론에 공개됐다. 벵뒤굴은 약 1만 년 전 거문오름에서 분출된 용암이 여러 갈래로 소용돌이치듯 흐르며 형성된 용암 구조를 잘 보존하고 있는 곳으로, 제주 4·3 사건 당시 토벌대에게 쫓긴 제주도민들의 은신처이기도 했다. 취재진이 이날 오랜 시간 잠겨 있던 벵뒤굴 입구로 들어가고 있다(작은 사진). 제주=최주연 기자

왕태석 선임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