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개발 탓...1주일 폭우에 산사태 361건 "안전지역 없다"

입력
2022.08.17 04:00
경기, 충남 등 非산간지역 산사태 피해 속출
산림청 지정 '산사태취약지역'도 매년 늘어
"옹벽 등 지형 고려 않은 인위적 시설물 취약"

지난 9일 경기 화성시 정남면에서 발생한 산사태로 복구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뉴스1

‘산사태’는 집중호우의 반갑지 않은 부산물이다. 당연히 그간 산이 많은 강원도나 경북도에서 폭우 여파로 산사태가 많이 발생했다. 하지만 8일부터 이어진 이번 집중호우에서는 경기와 충남지역의 피해도 속출했다. 가속화한 기후변화와 무분별한 개발 등으로 인해 산사태 피해 지역을 예측하기가 어려워진 탓이다.

16일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기준 집중호우에 따른 산사태 피해는 서울 14건, 경기 176건, 강원 72건, 충남 97건, 충북 2건 등 총 361건이 보고됐다.

특히 이날까지 일주일째 500㎜ 넘는 장대비가 쏟아진 경기지역의 피해가 가장 컸다. 9일 경기 화성시 정남면에서는 폭우로 산비탈이 무너져 컨테이너에 머물던 40대 중국인 노동자가 숨졌다. 15일까지 697.5㎜의 기록적 폭우가 내린 경기도 양평군 강상면 일대에서도 흘러내린 토사가 주택을 덮쳐 4명이 다쳤다. 경기 광주시 남한산성 성곽 일부도 무너져 내렸다.

16일 드론으로 촬영한 경기 광주시 남한산성면 오전리 일대가 집중호우에 따른 산사태로 토사가 마을까지 흘러내려 와 있다. 연합뉴스

정체전선이 남하하면서 충청지역에서도 약 100건의 산사태가 발생했다. 시간당 100㎜의 비가 내린 충남 부여와 논산에서는 산사태로 도로사면이 붕괴되는 등 시설 피해가 잇따랐다. 산림청 관계자는 “짧은 시간 안에 특정 지역에 많은 비를 퍼부은 경기ㆍ충남권 산사태 피해가 많았다”며 “특히 개발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는 지역들이 타격을 입었다”고 설명했다.

실제 개발 가속화로 ‘산사태취약지역’은 매년 늘고 있다. 산림청이 지정한 산사태취약지역은 2018년 2만5,545개소에서 지난해 2만6,923개소로 증가했다. 지리적으로 원래 산사태 발생 빈도가 높은 경북(4,832개소)ㆍ경남(2,251개소)ㆍ강원(2,744개소)을 빼면, 경기가 2,224개소로 가장 많았다.

지난 9일 강원 횡성군 둔내면 현천리에서 발생한 산사태 현장 위로 대규모 태양광발전 시설이 보인다. 이날 산사태로 70대 남성이 매몰돼 숨졌다. 횡성=연합뉴스

이수곤 전 서울시립대 토목공학과 교수는 “최근엔 정부가 지정한 지역보다 수도권 등 난개발이 진행되는 곳에서 산사태가 일어날 위험이 크다”고 지적했다. 그 중에서도 지질ㆍ지형을 고려하지 않고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옹벽, 도로사면, 급경사지 등이 산사태 위험 구역으로 꼽힌다. 9일 산사태로 한 명이 숨진 강원 횡성군 내면에서도 사고발생 경사지 위에 대규모 태양광발전 시설이 설치돼 있었다.

추가 피해도 우려된다. 18일까지 전남ㆍ경남지역에 시간당 최대 5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기 때문이다. 산림청 관계자는 “토사가 유출된 경사면은 붕괴 위험을 안고 있다”면서 “공사 현장 등 개발지 인근 산사태에 대비한 점검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 전 교수는 “경보 문자 외에 기상정보, 대피요령 등 산사태취약지역 주민들에게 실시간으로 빠르게 정보를 제공해야 인명 피해를 줄일 수 있다”고 조언했다.

강지원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