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겁먹은 불량배처럼 행동"… 직격탄 날린 펠로시

"시진핑, 겁먹은 불량배처럼 행동"… 직격탄 날린 펠로시

입력
2022.08.10 07:15
구독

"경제에 문제, 취약한 위치에 있다"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이 9일 워싱턴 의회에서 취재진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워싱턴=EPA 연합뉴스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이 9일 워싱턴 의회에서 취재진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워싱턴=EPA 연합뉴스

“겁먹은 불량배(scared bully)처럼 행동하고 있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은 9일(현지시간) 미국 NBC, MSNBC 방송에 잇따라 출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중국의 강한 반발을 부른 대만 방문 이후 미국에 돌아와 처음으로 밝힌 입장이다.

펠로시 의장은 “시 주석이 취약한 위치에 있다. 경제에 문제가 있다”면서 직격탄을 날렸다. 자신의 대만 방문을 두고는 “그럴 만한 가치가 있었다”고 평가했고, 중국의 행동에 대해선 “그들이 늘 하던 일”이라고 일축했다. 대만을 자국 영토라고 주장하는 중국은 펠로시 의장이 지난 2, 3일 대만을 방문하자 연일 대만 주변에서 군사 훈련을 하며 대만 해협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

펠로시 의장은 자신의 대만 방문이 미 의회에서 압도적이고 초당적인 지지를 받았다면서 “중국이 대만을 고립시키도록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올해 들어 미 상원의원들이 대만을 방문했을 때 중국이 이를 묵인해놓더니 자신의 방문은 문제 삼는다면서 “이 모습에는 잘못된 무언가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국이 미국 의원들의 일정을 통제할 수 없고 중국의 주석이 의원들의 일정을 수행하지는 않는다면서 “우리는 대만을 고립시키는 공범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허경주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