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코로나19 예방적 항체주사제 '이부실드' 투약 개시

입력
2022.08.09 10:16

전남도청 전경.

전남도는 코로나19 예방 접종 백신으로 항체 형성을 기대하기 어려운 사람들을 대상으로 예방적 항체주사제 '이부실드' 투약에 들어갔다고 9일 밝혔다.

전남도는 이에 따라 화순전남대병원, 목포중앙병원, 성가롤로병원, 해남종합병원 등 20곳을 투약 의료 기관으로 지정했다.

이부실드는 근육 주사로 항체를 체내에 투여하면 수 시간 내 감염 예방 효과를 나타내며 효과는 최소 6개월간 지속된다. 코로나19 백신이 14일 이내 중화항체가 형성되고 세포 면역까지 유도하는 것과 달리 이부실드는 체내에 충분한 항체 형성을 기대할 수 없는 사람에게 항체를 직접 주입해 감염 예방 효과를 낸다. 미국 식품의약국(FDA) 연구 결과, 이부실드 투여 시 코로나19 감염 93%, 중증 및 사망 50% 감소 등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투약 대상은 면역억제치료를 받는 혈액암 환자, 장기이식환자, 선천성(일차)면역 결핍증 환자 등이다. 다만 확진 이력이 없고, 만 12세 이상, 몸무게 40㎏ 이상 조건을 충족한 경우만 가능하다. 투약 대상자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투약했을 경우엔 백신과 상호 작용 방지를 위해 접종일로부터 14일 이후 투약이 가능하다.

투약은 대상자가 지정 의료 기관을 방문해 의료진과 상담한 후 최종 결정되며, 의료 기관이 지정한 날짜에 이뤄진다. 비용은 전액 무상 지원된다.

전남도 관계자는 "중증 면역 저하자가 가까운 지역에서 예방적 항체주사제를 투여받도록 지정 의료 기관을 확대하겠다"며 "중증 면역 저하자는 지정 의료 기관 전문 의료진과 상담 후 투약받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안경호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