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지지도 또 내려가... 긍정 24%, 부정 66%[한국갤럽]

입력
2022.08.05 12:00
한국갤럽 8월 1주 차 여론조사 결과
윤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평가 24% 부정평가 66%
박근혜 2016년·문재인 2021년 지지도와 비슷
정당지지도 국민의힘 34% 더불어민주당 39%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29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주한칠레대사 신임장 제정식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여론조사업체 한국갤럽이 5일 공개한 주간 여론조사 결과,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가 24%로 취임 후 최저를 기록했다. 같은 조사에서 전주에 30% 선이 붕괴되면서 이어진 하락세가 계속된 모양새다.

한국갤럽이 지난 2∼4일 전국 성인 유권자 1,00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 직무수행을 '잘하고 있다'고 응답한 비중은 24%, '잘못하고 있다'는 66%로 나타났다. 전주보다 긍정 평가는 4%포인트 하락했고 부정 평가는 4%포인트 늘어났다.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 긍정 평가 수치인 24%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선실세 국정 개입 의혹이 증폭되던 2016년 10월 셋째 주의 한국갤럽 여론조사 긍정평가 25%와 비슷한 수준이다. 같은 업체 조사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 최저치는 2021년 4월 다섯째 주에 나온 29%였다.


'만 5세 초등학교 입학 추진'에 30·40대서 부정 평가 급등

한국갤럽 8월 1주 차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 여론조사 결과 및 추이

응답자 특성별로 보면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국민의힘 지지층(52%)에서만 절반을 넘어 유의미하게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떤 지역과 연령, 직업, 정치성향별로 보더라도 모든 범주에서 부정 평가가 더 높거나 엇비슷한 것으로 나타난다. 정치성향 보수층(긍정 44% 부정 48%)과 연령 70대 이상(긍정 42% 부정 37%)에서도 긍정과 부정 응답이 엇비슷하게 나타나고 있다.

긍정 평가자들 가운데는 긍정 평가 이유로 '열심히 한다/최선을 다한다'(6%)는 응답이 많았다. 부정 평가자들은 인사(23%)와 경험·자질 부족/무능함(10%) 독단적/일방적 태도(8%)등을 문제 삼았다. 지난달 29일 교육부 업무계획 발표로 불거져 논란이 된 '만 5세 초등학교 입학 추진'을 이유로 꼽는 응답이 새로 등장해 5%를 차지했다. 연령별로 보더라도 학부모 연령대인 30대(71%→80%)와 40대(78%→86%)에서 부정 평가가 치솟았다.



국민의힘 지지도도 하락

한국갤럽 8월 1주 차 정당지지도 여론조사 결과 및 추이

여당인 국민의힘 지지도도 동반 하락했다. 정당지지도 조사 결과 국민의힘을 지지한다는 응답은 전주보다 2%포인트 하락한 34%였고, 더불어민주당은 3%포인트 상승한 39%를 나타냈다. 여전히 오차범위 내로 엇비슷한 지지도이지만, 갤럽은 양당 지지도가 수치상 뒤집히는 결과가 나온 것은 윤석열 정부 출범 이래 처음이라고 전했다. 정의당은 지난주와 같은 4%의 지지를 얻었고 무당층은 23%로 역시 지난주와 같았다.

민주당 지지도는 호남(63%)과 충청권(43%)에서 높게 나타났고 국민의힘 지지도는 대구·경북(54%)에서 우세했으며 다른 지역은 양당 지지도가 엇비슷했다. 연령별로는 민주당이 40대(62%)에서 높은 지지도를 유지한 가운데 50대(46%)와 30대(35%)에서도 비교적 우위를 보였다. 국민의힘은 60대(50%)와 70대(59%)에서 강세다. 20대는 두 당 지지도가 같았으며, 20대(37%)와 30대(33%)는 무당층 비중도 높았다.

위 여론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여론조사의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와 한국갤럽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인현우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