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김용태 "옳은 소리 했다고 내부총질? 당황스럽다"

입력
2022.07.27 11:30
구독

김용태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 윤 대통령에 쓴소리
"어떻게 그런 인식하게 됐는지... 참모들 뭐 하나"
"권 대행도 내부총질로 생각하는지 묻겠다"

윤석열 대통령이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를 향해 텔레그램으로 보낸 '핫 체리' 이모티콘. 언론을 통해 노출된 메시지에서 윤 대통령은 권 대행을 향해 "우리 당도 잘하네요. 계속 이렇게 해야" "내부총질이나 하던 당대표가 바뀌니 달라졌습니다"라는 메시지를 보내면서 이 이모티콘을 덧붙였다.

윤석열 대통령과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의 텔레그램 채팅에서 윤 대통령이 이준석 대표를 향해 '내부총질이나 하던 당대표'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커진 가운데 김용태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27일 윤 대통령에 대해 "잘못 생각하신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저희가 내부총질을 하려고 당대표가 혹은 당 지도부의 많은 사람들이 또 청년들이 대통령실과 지도부에 '옳은 소리' 한 것은 아니지 않나"라면서 "정말 (윤 정부가) 잘되게 하기 위해서 당정이 잘 나아가기 위해서 한 것인데 잘못 판단을 하신 건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권 대행의 '해명'을 빌자면 윤 대통령의 '내부총질' 표현은 경선과 대선 당시 후보 시절 윤 대통령과 이 대표 간의 갈등을 가리키는 표현이다. 김 최고위원은 이에 대해서도 인식이 달랐다. "탄핵 이후에 무너져가던 당시 야권을 지난 전당대회에서 당 지도부가 새롭게 선출되면서 대선 이기고 지방선거 이겼지 않나"라면서 "설사 당대표가 마음에 들지 않는 행동을 했다고 해서 (윤 대통령이) 그것을 내부총질이라고 인식했다는 것이 정말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지난 정권에서 민주당이 잘못할 때 문재인 대통령한테 아무 말도 못하고 그저 '문비어천가'를 외쳤던 민주당 당시 국회의원들과 젊은 정치인들을 향해서 저희가 586 앵무새라고 강하게 비판했던 것 아니겠나"라면서 "그렇게 안 되려고 '옳은 소리' 낸 것을 가지고 내부총질이라고 인식했다는 것에서 저는 매우 아쉬웠다"라고 주장했다.

대통령실 참모진을 향해서도 비난의 화살을 돌렸다. 그는 "대통령께서 한정된 정보로 인해서 잘못된 판단이나 인식을 하실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도대체 대통령실 참모들은 당대표나 당 지도부와 관련해서 대통령께 어떤 보고를 드리고 있는 것인지 궁금하다"면서 "대통령에게 직언할 수 있는 참모가 적다. 그 자리가 심기경호만 하는 자리가 아니지 않나"라고 말했다.

일단 채팅창으로 공개된 '내부총질' 발언의 주체는 당내 '윤핵관'으로 표현되는 권성동 대행이 아니라 윤 대통령 자신이지만, 김 최고위원은 권 대행에게도 입장을 묻겠다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텔레그램 발화 주체가 대통령인데 왜 직무대행께서 그 발언을 해석해서 사과문을 올리는지 당황스럽다"면서도 "당대표 직무대행께서 지금 내부총질이라고 인식하시는지 아닌지에 대해서도 국민과 당원 분들께 본인의 생각을 말씀드려야 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 향해 싸늘한 태도 드러낸 '친이준석계' 인사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울릉도 사진을 올려놓은 모습.

김 최고위원 외에 국민의힘 내 '친이준석' 성향 인사로 분류되는 인물들은 다양한 방식으로 비판적 입장을 드러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에 문제가 된 윤 대통령과 권 대행 간 채팅창 사진을 공유했다. 김웅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대통령과 이 대표가 대선 기간 함께 활동한 사진들을 올려놓고 '내부총질'이라는 표현을 덧붙였다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윤석열 대통령을 믿었는데 지금은 잘 모르겠다"면서 "대통령의 성공과 국민의힘의 변화를 바라는 청년들의 염원이 담긴 쓴소리, 그로 인한 성장통을 어찌 내부총질이라 단순화할 수 있나"라고 주장했다.

천하람 국민의힘 혁신위원은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해 "과거에도 그랬듯 여당이 늘 정부 편만 들고 달콤한 얘기만 하다 보면 기분이 좋을지 몰라도 정부는 잘 될 수 없다"면서 "당내 의견이 다양하게 나오고, 쓴소리가 나오는 것을 안 좋게 본다는 인식을 주면 당내 소신파 의원들이 더 위축되지 않겠나"라고 우려했다.

인현우 기자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