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징계 형평성 논란에 "윤리위 판단은 말하고 싶지 않다"

입력
2022.07.20 07:21
수정
2022.07.20 10:58
구독

'직무정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억울한 것 없다'는 발언 보도에 반박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9일 강원도 춘천을 방문해 김진태 강원도지사와 만찬 회동을 하고 있다. 김진태 강원도지사 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자신과 김성태·염동열 전 의원에 대한 당 윤리위원회의 징계 형평성 논란을 두고 "윤리위의 판단에 대해서 따로 말하고 싶지 않다"며 "그들이 한 판단에 대해서 국민들에게 잘 해명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 대표가 징계 당일인 지난 8일 이후 윤리위의 징계에 대해 직접적으로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대표는 지난 19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페이스북에 전날 나온 윤리위의 다른 판단에 대한 의견을 물어온 강원일보 측에 정확히 이같이 말했다며 "억울한 부분은 없다"며 자신이 언급했다는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그러면서 "기사에서 왜 이런 제목과 내용이 나왔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강원일보는 이날 <염동열·김성태 당원권 3개월 정지에 이준석 "억울한 것 없다">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이 매체는 당 윤리위가 대법원에서 유죄 판결을 받은 김성태·염동열 전 국회의원에게 '당원권 3개월 정지' 결정을 내린 것과 관련, '(자신에 대한) 당원권 6개월 정지 징계가 과하다'고 생각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억울한 부분은 없다. 윤리위의 현명한 판단에 의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를 이 대표가 직접 반박한 셈이다.

이 대표는 '성 상납 증거 인멸 교사 의혹'으로 지난 8일 '당원권 정지 6개월' 징계를 받아 직무가 정지됐다. 윤리위가 전날 김성태·염동열 전 의원에게 '당원권 정지 3개월' 징계를 내리면서 당내 일각에서는 형평성 논란이 일었다.

김 전 의원은 '딸 KT 채용청탁'으로, 염 전 의원은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으로 각각 대법원에서 실형이 확정됐지만, 이 대표의 경우 아직 의혹 단계에서 더욱더 고강도의 징계를 받았다는 지적이다.

이를 두고 김용태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은 MBC 라디오에서 "이 대표를 향해서는 아직까지 사실관계가 다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의혹만으로 6개월이라는 징계를 했다는 것이 기준이 애매모호한 것 같아 당원과 국민들께서 납득하실 수 있을지는 잘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강원도 춘천을 찾아 지역 당원을 만나는 등 직무 정지 후 전국을 다니며 우군(友軍) 확보에 총력을 쏟고 있다.

박민식 기자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