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안에 끝낸다…감사원, 서해 피격 사건 '본감사' 시작

입력
2022.07.19 18:22
국가안보실, 국방부, 해양경찰 등 대상
'공무원 월북 판단' 번복 경위 본격 조사

한덕수(왼쪽) 국무총리가 1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차관급 임명장 수여식에서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뉴시스

감사원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자료수집을 마치고 19일 본감사에 나섰다. 감사 대상에는 국가안보실, 해양경찰청, 국방부 등 9개 기관이 포함됐다.

감사원은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특별조사1과가 서해 피격 사건 관련 실지감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주요 대상기관으로는 국가안보실, 국방부, 해양수산부, 통일부, 외교부, 국가정보원, 합동참모본부, 해양경찰청, 해군본부 등 당시 사건 처리 과정에 관여한 기관을 모두 지목했다.

이번 감사의 주목적은 2020년 9월 북한군에 피격돼 숨진 해수부 공무원 이대준씨에 대해 당시엔 '월북' 판단을 내렸다가 지난달 16일 입장을 뒤바꾼 해경과 국방부 등의 의사결정 과정을 들여다보는 것이다. 감사원은 해경과 국방부 입장 발표 하루 만인 지난달 17일 감사 착수 사실을 밝혔고, 이후 한 달간 자료를 수집하는 등 예비감사를 진행했다. 특별조사국 소속 최정예 감사관 12명이 초기부터 투입된 것으로 전해졌다.

감사원은 실지감사 기간을 19일부터 내달 23일까지로 공지했다. 기간은 필요에 따라 연장 가능성이 있지만, 현재로선 가능한 빠르게 조사를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지난달 14일 임명된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은 '두 달 내 조기 결론' 의지를 강조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정준기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