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원내대표 한마디에...여가부 '성평등문화추진단' 전면 재검토

입력
2022.07.05 18:19
권성동 "페미니즘 경도" 한마디에
여가부 "사업 추진, 전면 재검토"

권성동(오른쪽)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성일종 정책위의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오대근 기자

여성가족부가 "지원 대상이 페미니즘에 경도됐다"는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한마디에 '청년 성평등 문화 추진단'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5일 밝혔다.

여성가족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사업의 젠더갈등 해소 효과성, 성별 불균형 등의 문제가 제기된 바, 이와 관련하여 사업 추진에 대해 전면 재검토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가 전날 페이스북에서 "여가부 장관과 통화하여 해당 사업에 대한 문제점을 전달했다"고 밝힌 지 하루 만에 사업에 대한 재검토에 착수한 것이다.

권 원내대표는 "문화 개선은 프로젝트로 가능하지 않다", "지원 대상이 페미니즘에 경도됐다", "특정 이념을 국가가 노골적으로 지원해서는 안 된다"는 이유를 들어 사업에 반대했다. 이어 "이번 사건은 여가부가 왜 폐지돼야 하는지를 다시 한번 더 보여주었다"며 윤석열 정부의 대선 공약인 '여성가족부 폐지'를 추진할 의사를 재차 밝혔다. 현 여당의 주된 지지층인 20대 남성의 '반페미니즘' 정서를 결집하기 위한 의도가 깔려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그런데도 여성가족부는 권 원내대표의 주장을 그대로 수용한 것이라 논란이 예상된다. 2019년부터 1년 단위로 활동한 추진단은 이날 재검토 결정 불과 5일 전인 지난달 30일 구성원을 확정해 출범했다. 당시 여성가족부는 성평등·공정한 청년 일자리 환경 조성·마음돌봄 등 기존 분야 외에 '젠더갈등 해소'를 활동 분야로 추가해 청년들이 발굴한 의제를 중심으로 인식 개선 활동을 펼치겠다고 밝혔었다.

여당 원내대표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저격 글을 올리자마자, 정부 사업이 중단 수순에 접어드는 과정이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여성가족부는 5월 23일부터 3주간 4기 추진단을 공개 모집했으며, 29개의 팀 중 17개 팀 63명을 최종 선정한 바 있다. 여성가족부는 추진단 구성원에게 사업 전면 재검토 경위에 관해 사전에 설명하지 않았다.

홍인택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