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 반 만에 돌아온 우즈, 프로암 대회 첫날 5오버파

입력
2022.07.05 11:23

타이거 우즈가 5일 아일랜드 리머릭의 어데어 매너 골프 코스에서 열린 프로암 대회에서 갤러리를 향해 인사하고 있다. 리머릭=AP 연합뉴스.

한 달 반 만에 돌아온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7·미국)가 첫날 5오버파로 부진했다.

우즈는 5일 아일랜드 리머릭의 어데어 매너 골프 코스에서 열린 비공식 이벤트 대회 JP 맥매너스 프로암 1라운드에서 이글 하나와 버디 하나를 써냈으나 보기 6개와 더블 보기 하나가 나오며 5오버파 77타를 기록했다.

50명이 출전한 개인전에서 우즈는 공동 43위에 자리했다. 5월 말 PGA 챔피언십 3라운드를 마친 뒤 기권했던 우즈는 이번 대회로 복귀를 알렸다. 이벤트 대회지만 오는 14일부터 영국 스코틀랜드의 세인트앤드루스에서 열리는 메이저대회 디오픈을 앞두고 그의 몸 상태를 가늠할 기회로도 여겨졌다.

1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우즈는 2번 홀(파4)에서 더블 보기를 적어내고 이후 9번 홀까지 보기만 3개를 써내 전반에만 5타를 잃었다. 하지만 10번 홀(파4)에서 첫 버디를 적어냈고, 11번 홀(파3) 보기 이후 12번 홀(파5)에선 칩샷으로 이글을 만들어 낸 뒤 미소를 지었다. 이후엔 13번과 17번 홀(이상 파4)에서 보기를 기록했다.

미국 골프채널은 "우즈는 걷는 것과 카트 사용을 병행했으나 긍정적인 장면도 있었다"며 "아이언샷과 퍼트는 그다지 날카롭지 않았으나 몇 차례 좋은 드라이버샷을 쳤다"고 평가했다. 이어 "우즈가 여전히 다리를 절뚝였고, 많은 풀샷에서 하체 움직임이 원활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1위는 보기 없이 버디만 8개로 8언더파 64타를 몰아친 잰더 쇼플리(미국)가 이름을 올렸다. 리키 파울러(미국)가 5언더파로 2위, 티럴 해턴(잉글랜드)은 4언더파 3위로 뒤를 이었다.

김지섭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