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와 달라" 푸틴 요청에... 시진핑 대답은 "곤란"

입력
2022.07.04 15:00
요미우리, “코로나 대응 이유로 들어”
“미·유럽과 갈등 심화 피하려는 듯”

지난 2월 4일 블라디미르 푸틴(왼쪽) 러시아 대통령이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맞춰 중국을 방문,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 정상회담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당시 두 정상은 협력 강화를 다짐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으나, 올림픽이 끝난 후 얼마 안 돼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를 침공했다. 베이징=AP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러시아 방문'을 요청했으나 시 주석이 "곤란하다" 밝혔다고 요미우리신문이 4일 베이징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장기화하면서 러시아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는 미국이나 유럽과의 대립이 더 심화하는 것을 피하려는 의도가 있을 것 같다고 신문은 추측했다.

보도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지난달 15일 시 주석과 통화하면서, 69세 생일을 맞은 시 주석에게 축하의 말을 전한 뒤 러시아 방문을 요청했다. 하지만 시 주석은 코로나19 대응을 이유로 “가까운 장래에 방문하는 것은 곤란하다”는 인식을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지난 2월 4일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에 맞춰 중국을 방문해 시 주석과 대면회담을 했다. 당시 두 정상은 공동성명을 통해 “양국 협력에 상한선은 없다”고 강조하며 끈끈한 연대를 강조했다. 하지만 올림픽이 끝난 후 러시아는 우크라이나를 침공했고, 전쟁이 장기화하면서 국제적 고립을 타파하려는 러시아와 중국 사이에 온도 차가 생기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신문은 외교 의례상으로 시 주석이 러시아를 방문할 차례지만, 3연임이 결정될 하반기 당 대회를 앞두고 시 주석이 국내뿐만 아니라 대외 환경 안정을 함께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런 시점에 러시아를 방문하면 경제 제재 등으로 러시아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는 미국·유럽과의 대립이 더 격화할 수 있어 이를 피하고 싶은 의도가 있을 것이라는 추측이다.

한편 시 주석은 중국에서 코로나19 감염이 확산하기 시작한 2020년 1월 하순 이후 해외 방문을 일절 하지 않고 있다. 이달 1일 홍콩 반환 25주년 기념식 때는 홍콩에 들어갔지만 숙박은 인접한 중국 본토로 돌아가서 했다.

도쿄= 최진주 특파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