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공정 계약' 논란 레고랜드, 혹독한 검증의 시간

입력
2022.07.04 15:00
김진태 "강원도에 너무 불리한 조건 많아"
국민의힘 다수 차지한 도의회 검증 나설 듯
강원도 일각에선 "계약서 전면 공개 어려워"

100번째 어린이날인 5월 5일 오전 강원 춘천시 하중도 레고랜드 코리아 리조트(춘천 레고랜드) 입구가 개장을 기다리는 관람객들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개장 후에도 불공정 계약 논란 등이 여전한 춘천 레고랜드 테마파크가 혹독한 검증대에 올랐다. "강원도가 영국 멀린사에 지급한 800억 원은 실질적인 수익이 발생하지 않는 매몰비용"이라는 앞서 도지사직 인수위원회 지적에 이어, 새로 출범한 도정 역시 레고랜드 계약서를 현미경 검증할 것이란 전망에 무게가 실린다.

4일 강원도에 따르면 레고랜드를 조성하면서 도유지인 중도를 최대 100년간 공짜로 빌려주는 조항과 수익률이 30.8%에서 2018년 3%대로 줄어든 점 등이 논란의 핵심이다.

레고랜드(28만㎡)는 지난 5월 어린이날 춘천시 하중도에 문을 연 테마파크다. 강원도는 당시 레고랜드 개장으로 관광객 200만 명 이상이 방문해 경제효과 5,900억 원, 직·간접 고용효과가 8,900명에 이를 것이란 전망을 내놨다.

그러나 김진태 지사의 입장은 다르다. 도민 알 권리 차원에서 불공정 논란이 제기된 계약서를 꼼꼼히 들여다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는 취임 전 본지 인터뷰에서 "현재까지 알려진 것은 강원도에 너무 불리한 조건이 많고, 멀린사는 어떤 잘못을 저질러도 책임을 묻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막대한 혈세가 들어간 사업임에도 도민들이 계약내용도 모른다는 것은 있을 수 없다"며 "어떤 과정을 거쳐 어떤 계약이 체결된 것인가는 들여다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도지사직 인수위는 지난달 말 활동을 마무리하면서 "연간 200만 명이 입장료 5만 원을 내고 테마파크를 찾아 1,000억 원의 매출이 발생했다고 가정했을 때, 수익은 1억8,000만 원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인수위는 또 춘천에서 2시간 내 장소에 2~12세 아동이 주 고객이 되는 관광지 개발 허가 시, 멀린사와 사전 협의해야 한다는 내용과 레고랜드 전용주차장을 만들기 위해 자금이 더 들어가야 한다는 지적도 추가로 살펴봐야 할 대목이라고 김 지사에게 보고했다.

관심은 새로 출범한 김진태 도정이 과거 강원도와 강원 중도개발공사가 영국 멀린사와 맺은 총괄계약협약(MDA) 공개하느냐다. 수익률 축소 부분과 임대 조항 등을 살펴볼 수 있는 문서다.

강원도의회 역시 레고랜드를 향한 검증 수위를 높일 전망이다.

지역정가는 국민의힘이 도의회 전체 49석 가운데 43명을 차지하며 4년 전과 달라진 정치지형에 주목하고 있다. 이미 레고랜드 추진과정에서 제기된 문제를 재확인하기 위한 자료 수집과 분석 움직임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선 관련 의혹을 다시 살펴볼 특위 구성이 필요하다는 얘기도 들린다.

다만 레고랜드 계약서 원본이 공개될 지는 미지수다. 비공개 약속을 어기고 원본이 모습을 드러낼 경우 국제 분쟁으로 비화할 가능성 때문이다. 실제 이 조항 때문에 지난 2020년 도의회가 계약서를 열람했으나 불공정 계약 등이 공론화되지 않았다.

강원도 지역정가의 한 인사는 "비공개 조항으로 인해 현재로선 레고랜드 관련 계약 내용을 전면 공개하기가 어려운 부분이 있다. 그럼에도 강원도와 도의회 등이 불합리한 조항으로 판단한 조항 별로 쪼개는 방식으로 문제제기가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기선 새로운강원도준비위원장은 지난달 29일 강원도청 브리핑룸에서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지난달 문을 연 레고랜드는 막대한 혈세가 투입됐음에도 실질적인 수익은 거의 없는 불공정계약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강원도 제공


박은성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