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하이밍 中 대사 "나토, 아시아 더럽히지 마라"...또 작심 비판

입력
2022.06.30 15:10
"美, 중국 유학생 간첩 취급"
"한국은 中에 우호적 이웃"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가 24일 서울 중구 서울중앙우체국에서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면담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는 30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가 ‘중국의 구조적 도전(systemic challenge)’을 새 전략 개념으로 명시한 데 대해 “단호히 반대한다”며 “중국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와 도발적 언행을 중단하라”고 작심 비판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중국과 우호관계를 유지하는 이웃으로 중국 입장을 지지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29, 30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진행된 나토 정상회의에 파트너국으로 초청돼 외교 데뷔전을 치렀다.

싱 대사는 이날 고려대에서 열린 ‘한중수교 30주년, 그리고 한중관계의 미래’ 국제 학술회의 발표에서 “나토는 아시아와 전 세계를 더럽히지 말라고 권고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냉전의 산물인 나토는 가상의 적을 만들어 진영 대결을 만들고 냉전 사고를 고수해왔다”며 “방어적 조직이라고 하지만 공격 확장성이 뚜렷하고 여러 전쟁에 참여했지만 성적도 좋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어 나토군이 1999년 유고연방 주재 중국대사관을 폭격한 사건을 언급하며 “그 빚은 아직도 갚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에서 열린 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싱 대사는 특히 “미국의 대중국 정책은 편집증으로 가득 차 있다”며 “모든 중국의 투자는 정치적 목적이 있고 모든 유학생은 간첩 출신이며 모든 협력 제안은 어떤 의도가 있다고 보는 것 같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한국에 대해서는 “저희는 진심으로 한국이 중국과 우호관계를 유지하는 이웃으로서 중국 입장을 이해하고 지지해주길 바란다”며 “중국은 누구에게 도전하거나 해칠 생각이 없다”고 강조했다.

정승임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