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을 거닐다, 숲에 안기다... 청정 힐링 끝~

입력
2022.06.28 17:00
영주 국립산림치유원의 숲 치유 프로그램

영주에 위치한 국립산림치유원 ‘수(水)치유센터’ 야외 풀장에서 이용객이 산자락을 응시하며 휴식하고 있다.

하늘색을 담은 야외 풀장에 몸을 담근 두 여성이 하염없이 정면을 응시하고 있다. 녹색의 산 능선이 부드럽게 흘러내리고, 그 끝자락으로 풍기 읍내가 아련하게 내려다보인다. 이용료는 단돈 1만 원이지만 분위기만큼은 고급 리조트의 인피니트풀이 부럽지 않다. 경북 영주에 위치한 국립산림치유원의 ‘수(水)치유센터’ 풍경이다.

산림치유원은 산림청 산하 한국산림복지진흥원에서 운영하는 시설이다. 숲이 주는 다양한 환경 요소를 활용해 인체의 면역력을 높이고, 신체적·정신적 건강 회복을 돕는 일종의 국민복지시설이다. 소백산 자락 묘적봉(1,149m)과 옥녀봉(890m) 사이 영주 봉현면 주치마을 뒤편 방대한 산자락에 안겨 있다. 주치마을은 사과와 약초 농사를 주로 하는 산촌마을이다. 치유원 본관을 비롯한 건물이 들어선 곳도 예전에는 과수원이었다.

국립산림치유원 ‘수(水)치유센터’ 야외 풀장.


소백산 자락 주치마을 뒤편의 국립산림치유원 숙박 시설.

산림치유원은 2인실에서 단체실까지 하루 200명 이상 묵을 수 있는 숙박시설을 갖추고 있지만, 자연휴양림과 달리 숙박을 하려면 최소 1개 이상의 숲 치유 프로그램에 참가해야 한다. 반대로 숙박을 하지 않아도 프로그램 참가는 가능하다. 시설 명칭에 ‘치유’가 들어간 만큼 노년층이 주로 이용할 것이라는 통념과 달리 프로그램 참가자 중에는 젊은 사람이 많은 편이다.

‘숲을 거닐다’ ‘숲에 안기다’ 프로그램이 대표적이다. ‘숲을 거닐다’는 옥녀봉 자락 ‘데크로드’에서 진행한다. 옛 옥녀봉자연휴양림에서 예천과의 경계인 고치재까지 이어지는 2.3㎞ 숲속 산책로다. 계단 하나 없이 완만한 산책로에는 그늘이 짙게 드리워져 있다. 한여름에도 부담 없이 걷기 좋은 길이다.

프로그램에는 산림치유지도사가 동행한다. 80여 명에 이르는 산림치유원 직원 대부분이 지도사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다. “오늘같이 비가 온 다음날은 숲이 특히 맑고 깨끗해요. 계곡물이 불어나고 새소리는 더 요란하죠. 그래서 눈으로 보고 즐기는 것도 좋지만 청각을 깨우는 데 더 집중하도록 안내합니다.” 데크로드는 산림치유원 소유지만 도로 옆이어서 사실상 개방돼 있다. 프로그램을 신청하지 않아도 주차장(영주 봉현면 두산리 1373)에 차를 대고 누구나 가볍게 산책을 즐길 수 있다.

소백산 옥녀봉 자락의 국립산림치유원 데크로드. 누구가 걸을 수 있게 개방된 숲길이다.


국립산림치유원 데크로드의 쉼터.

‘숲에 안기다’는 산림치유원 본관 뒷산의 잣나무숲에서 진행한다. 해먹 배낭을 메고 20분가량 산길을 걸으면 개울가에 소규모 잣나무숲이 나온다. 치유지도사의 안내에 따라 해먹을 설치하고 약 1시간가량 편안한 숲속 휴식의 시간을 갖는다. “이곳에서는 가급적 휴대전화를 내려놓으시길 권합니다. 하늘과 나무를 바라보고 물소리를 들으며 편안하게 숲에 안기는 느낌을 가져보시기 바랍니다.”

권유대로 긴장을 풀고 하늘을 응시한다. 바람 한 점 없는 날씨였는데도 흔들림이 감지된다. 나무 끝도 흔들리고, 해먹도 요람처럼 흔들린다. 계곡 물소리에 실려오는 미풍이 살갗에 스친다. 눅눅한 기후 속에서도 서늘함이 감지된다. 이대로 잠들면 좋겠다는 게으름이 온몸을 감싼다. 취재를 위한 짧은 체험이 아쉽기만 하다. 공식 프로그램에는 해먹 휴식 후 계곡물에 발담그기(탁족)도 포함된다.

잣나무숲에서 진행하는 '숲에 안기다' 프로그램. 긴장을 풀고 해먹에 몸을 맡기면 저절로 잠이 온다.


잣나무숲 해먹에 누워 하늘을 올려다본 모습.


건강증진센터의 건식치유실. 숲을 배경으로 목재 사우나에서 근육의 긴장을 푸는 곳이다.

건강증진센터의 프로그램은 어르신들에게 특히 인기다. 개인이 구입하기에는 부담스러운 고가의 치유 장비를 체험할 수 있는 곳이다. 옷을 입은 채로 시원하게 수압 마사지를 받을 수 있는 아쿠아마사지실, 이른바 ‘숲세권’ 전망 속에 따뜻하게 몸을 녹일 수 있는 건식치유실과 음파치유실 등이 있다. 단체 프로그램으로 맛을 본 이들 중에서 부모님을 모시고 다시 찾는 사람이 특히 많다고 한다.

한국산림진흥복지원은 산림치유원과 비슷한 시설로 춘천·횡성·대전·칠곡·청도·장성·나주 7곳에 ‘숲체원’을 운영하고 있다. 숙박과 체험 프로그램은 ‘e숲안에(portal.fowi.or.kr)’서 예약할 수 있다.

영주= 최흥수 기자
이런 여행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