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10대 중 1대는 전기차' 시대…독주하는 테슬라 뒤쫓는 도전자들은 누구

이제 '10대 중 1대는 전기차' 시대…독주하는 테슬라 뒤쫓는 도전자들은 누구

입력
2022.06.28 15:00

지난해 글로벌 전기차 472만 대 '사상 최대'
자동차 시장 '역성장' 속 전기차만 '고성장'
올해 글로벌 전기차 시장 800만 대 이상 전망
테슬라, 매년 판매 증가하지만 점유율 하락
현대차·폭스바겐·포드·중국업체 '타도 테슬라'


현대자동차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 현대차 제공

거리에서 전기차를 보는 일이 더 이상 낯설지 않다. 노르웨이, 미국 캘리포니아주, 제주도 등에선 전기차를 만나지 않는 게 어렵다. 각국 정부가 환경 규제와 지원책을 쏟아내며 전기차가 늘어날 환경을 만들고, 완성차 업체들은 앞다퉈 신차를 내놓고 있다. 전기차는 올해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점유율을 10%까지 끌어올릴 것으로 전망된다.

규모가 커지면서 전기차 시장에도 큰 변화가 나타났다. 테슬라의 독주 체제에 틈이 생기기 시작했다. 제너럴모터스(GM), 폭스바겐, 포드, 현대자동차 등 완성차 업체들이 경쟁력을 갖춘 전기차를 선보였고, 중국 업체들도 맹추격에 나섰기 때문이다. 미래 전기차 시장의 주도권을 잡기 위한 경쟁은 더 뜨거워질 전망이다.


올해 전기차 시장, 800만 대 전망…전년 대비 2배가량↑

경기 평택시 평택항 인근 차량물류센터로 로드 탁송에 나선 기아 수출용 신차들이 들어가고 있다. 뉴스1

경기 평택시 평택항 인근 차량물류센터로 로드 탁송에 나선 기아 수출용 신차들이 들어가고 있다. 뉴스1


최근 글로벌 자동차 시장은 ①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②차량용 반도체 수급난 등으로 어려움을 겪었다. 한국자동차연구원에 따르면 2018년 9,433만 대에 달했던 글로벌 완성차 판매량은 2019년 9,019만 대(전년 대비 -4.4%), 2020년 7,777만 대(-13.8%) 등으로 줄었다. 지난해엔 8,071만 대로 전년 대비 3.8%가량 시장이 커졌지만,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하면 여전히 1,000만 대가량 적다.

반면 전기차 판매량은 꾸준히 늘었다. 2018년 전 세계서 163만 대 팔렸던 전기차는 2019년 178만 대, 2020년 222만 대, 2021년 472만 대가 새 주인을 찾았다. 특히 지난해엔 판매량과 시장 점유율(5.8%) 모두 전년 대비 2배 이상 늘었다. 지난해 전기차 시장 규모가 커지는 데 있어 중국 시장의 역할이 컸다. 2021년에만 272만 대가량 팔리면서 전년 대비 157.8% 성장했다. 전 세계에서 빛을 본 전기차의 절반 이상(57.6%)이 중국에서 팔린 셈이다.


충전 중인 전기차. 게티이미지

충전 중인 전기차. 게티이미지


올해 전기차 시장은 새 국면을 맞이할 것으로 보인다. 전기차 시장 조사업체 'EV볼륨'에 따르면 올 1분기 글로벌 전기차 판매량은 144만 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배가량 증가했다. 에너지조사기관 '블룸버그뉴에너지파이낸스(BNEF)'는 올해 플러그인 자동차(전기차+플러그인하이브리드) 시장 규모가 1,050만 대(순수 전기차 비중 80%)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 밖에도 SNE리서치, PwC 등 시장조사 업체들과 국제에너지기구(IEA) 측에서도 올해 전기차 시장 규모가 800만~900만 대 수준으로, 사상 처음 전 세계 자동차 시장의 10%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했다. BNEF는 3년 안에 전 세계 전기차 판매량이 2,000만 대를 넘어서고, 자동차 시장 내 비중도 23%까지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여전히 선두 달리는 테슬라…BYD·폭스바겐·현대차 매서운 추격

서울 시내 대형쇼핑몰 주차장에 주차된 테슬라 차량의 모습. 뉴시스

서울 시내 대형쇼핑몰 주차장에 주차된 테슬라 차량의 모습. 뉴시스


지금과 같은 전기차 '대중화'는 테슬라가 이끌어 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2017년 사상 처음으로 10만 대 문턱을 넘은 테슬라의 전기차 판매량은 이듬해인 2018년 24만5,240대로 2배 이상 증가했고, 코로나19 여파가 컸던 2020년엔 49만9,550대까지 늘었다. 지난해엔 93만6,222대라는 역대 최대 판매 실적을 달성, 연간 '100만 대 판매'도 코앞이다.

하지만 최근 들어 테슬라의 전기차 시장 점유율은 내려가고 있다. 2019년 이후 20% 이상을 지켜 온 테슬라의 점유율이 3년 만에 처음으로 19.5%로 하락했다. 올 1분기에도 31만 대 이상을 판매하며 여전히 1위지만, 시장 점유율(21.6%)은 전년 동기 대비 3.4%포인트 감소했다. 반면 중국 업체들의 시장 점유율은 크게 뛰었다. 특히 중국 내수 시장에서 테슬라를 제치고 1위를 기록 중인 상하이자동차(上汽集团)는 2019년 5.6%에 불과했던 시장 점유율이 2020년 10.6%, 2021년 13.0% 등으로 매년 크게 올랐다.


중국 전기차 판매 1위를 기록한 상하이자동차 계열 브랜드 우링홍광의 소형 전기차 '홍광미니'. 상하이자동차 제공

중국 전기차 판매 1위를 기록한 상하이자동차 계열 브랜드 우링홍광의 소형 전기차 '홍광미니'. 상하이자동차 제공

이항구 한국자동차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중국 전기차 업체들은 배터리 등 핵심 부품에서 경쟁력이 높고 중국 시장의 규모가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어 당분간 강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이오닉6·EV6 GT·EQE·i7·ID.4 등 전용 전기차 신모델 '봇물'

현대자동차 '아이오닉6'의 기반이 되는 콘셉트카 '프로페시'.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 '아이오닉6'의 기반이 되는 콘셉트카 '프로페시'. 현대자동차 제공


정통 완성차 업체들은 지난해부터 테슬라 추격에 열을 올리고 있다. ①가장 적극적으로 나선 곳은 현대차그룹이다. 지난해 'E-GMP' 플랫폼 기반 전용 전기차 3종을 출시한 데 이어, 2030년까지 전기차 31종을 시장에 내놓을 계획이다. ②폭스바겐은 2029년까지 전기차 75종을 출시하고 2035년까지 유럽에서 내연기관차 판매를 중단한다. ③GM은 2025년까지 전 세계에서 30종의 전기차를 선보인다. 포드, GM, 메르세데스-벤츠, BMW 등도 테슬라를 뒤쫓기 위해 전기차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

특히 올 하반기부턴 지금껏 보지 못한 신차들이 줄줄이 출시된다. 현대차는 첫 번째 세단형 전기차 '아이오닉6'를, 기아의 경우 슈퍼카보다 빠른 전기차 'EV6 GT'를 각각 내놓는다. 또 내년 초엔 '대형 SUV' 전기차 '아이오닉7'과 'EV9'이 출시될 예정이다. 수입차 업체들의 공세도 만만치 않다. 벤츠는 1회 충전 최대 660㎞(국제기준) 주행이 가능한 E클래스급 전기차 'EQE'를 출시한다. BMW는 플래그십 세단 7시리즈의 전기차 버전인 'i7'을 다음 달 열리는 부산모터쇼에서 최초로 공개하고, 연말께 선보일 예정이다. 폭스바겐도 유럽 인기 전기차인 'ID.4'를 올 하반기 국내 시장에 선보인다. 이 밖에도 아우디 'Q6 이트론', 폴스타 '폴스타3', 렉서스 'RZ 450e' 등이 내년 국내 시장에 출시가 예상된다.



BMW 7시리즈 전기차 'i7'. BMW 제공

BMW 7시리즈 전기차 'i7'. BMW 제공






류종은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