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 강국' 첫발 내디뎠다

입력
2022.06.22 04:30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화염을 내뿜으며 우주로 힘차게 솟구치고 있다. 지난해 10월 1차 발사에 실패한 누리호는 이날 2차 발사에서 성능검증위성과 위성 모사체를 제 궤도에 안착시키며 임무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고흥=사진공동취재단

오늘의 1면 사진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