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발사 10분 전 카운트다운…자동운용 돌입

입력
2022.06.21 15:50

순수 국내 기술로 설계 및 제작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의 2차 발사일인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 거치된 누리호에 연료와 산화제가 주입되고 있다. 고흥=사진공동취재단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발사 예정 시각 10분 전인 21일 오후 3시50분 발사자동운용(PLO) 프로그램에 돌입해 '카운트다운'을 시작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에 따르면 누리호는 이날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오후 3시 45분 발사 전 준비점검을 완료했다. 이어 발사 10분 전인 오후 3시50분 PLO 프로그램을 시작해, 자동으로 발사 카운트다운에 돌입했다.

PLO는 모든 과정에 문제가 없다는 것을 확인 한 뒤 컴퓨터가 모든 과정을 다시한번 확인하는 조치다. 기준에 미달할 경우 발사를 자동으로 멈추고 기준을 통과하면 대망의 '카운트다운'으로 이어진다. 누리호가 정상 상태라면 1단 엔진은 오후 4시 정각에 자동 점화될 예정이다.

최동순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