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오후 4시에 예정대로 발사"

입력
2022.06.21 14:33

순수 국내 기술로 설계 및 제작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의 2차 발사일인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 거치된 누리호에 연료와 산화제가 주입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의 발사 시각이 21일 오후 4시로 확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은 이날 오후 누리호 발사관리위원회를 열어 누리호 상태, 기상, 우주 환경 등을 검토한 뒤 오후 4시 발사를 확정했다.

오태석 과기정통부 1차관은 언론 브리핑에서 "기술적 준비 상황과 기상 상황, 우주물체 충돌 가능성 등을 종합 검토한 결과 발사에 적합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고흥= 최동순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