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인·아이유…스타들의 매력적인 '점'

입력
2022.06.22 09:20

아이유와 비비는 매력적인 점으로 대중의 시선을 모아왔다. 아이유, 비비 SNS

점을 가려야 할 흠으로 바라보는 시선이 줄어들고 있다. 화장품을 이용해 없는 점을 만들어내는 뷰티 유튜버들도 적지 않다. 점으로 시선을 분산시키면서 밋밋한 얼굴에 포인트를 주거나 매력적인 부분을 더욱 돋보이게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많은 스타들 또한 점을 굳이 가리지 않는다. 눈 아래, 코 위, 볼 한가운데 등 얼굴에 위치해 있는 다양한 점들이 이들의 비주얼에 개성을 더해왔다. 팬들은 이러한 연예인들의 미모에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가인은 매력적인 점을 갖고 있는 대표적인 스타다. 그는 자신의 코에 있는 것과 같은 점을 원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말했다. 유튜브 '문명특급' 캡처

배우 한가인은 매력적인 점을 갖고 있는 대표적인 스타다. 그의 코에 있는 것과 같은 선명한 점을 원해 문신을 시도한 이들도 있다. 한가인은 유튜브 채널 '문명특급'을 통해 공개된 영상에서 "(저처럼) 점을 찍고 다니시는 분들이 있더라. 저희 아이가 학원을 다닌다. 학원 선생님이 제게 '어머니 따라서 저 점 찍었어요'라고 하셨다. (코에) 문신을 하셨더라"고 이야기했다.

점은 아이유의 사랑스러운 비주얼을 한층 부각시켰다. 아이유 SNS

가수 겸 배우 아이유에 대한 이야기 역시 빼놓을 수 없다. 아이유는 볼에 있는 매력적인 점으로 팬들의 시선을 모아왔다. 점은 아이유의 사랑스러운 비주얼을 한층 부각시켰다.

화사가 '나 혼자 산다'에서 점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그는 자신의 점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MBC 캡처

그룹 마마무의 화사는 자신의 점을 향한 애정을 드러내왔다. 그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화장을 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화사는 자신의 점을 더욱 진하게 칠했다. 스튜디오에 있던 박나래가 "점도 그리느냐"며 놀라워하자 화사는 "(화장을 하며) 점이 연해지니까 덧대서 그린다. 원래 점이 있는데 더 진하게 칠한다. 나는 점을 좋아한다"고 답했다.

빨간 점은 비비의 트레이드 마크다. 비비 SNS

빨간 점 두 개는 가수 비비의 트레이드 마크다. 그가 원래 갖고 있던 점들이 아니라는 점에서 더욱 눈길을 끈다. 비비는 화장을 통해 이 점들을 그린다. 비비의 빨간 점을 따라 하고 싶다면 실핀 끝에 틴트를 살짝 묻혀 눈 아래에 점을 찍으면 된다.

정한별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