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21일 발사… "부품 교체해 정상작동 확인"

누리호 21일 발사… "부품 교체해 정상작동 확인"

입력
2022.06.17 18:33
수정
2022.06.17 18:43
8면
구독

산화제 탱크 레벨센서는 전기부의 문제
"1, 2, 3단 전기 점검 완료… 20일 발사대로"

15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서 누리호(KSLV-Ⅱ)의 조립동 이송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고흥=사진공동취재단

15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서 누리호(KSLV-Ⅱ)의 조립동 이송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고흥=사진공동취재단

한국형발사체 누리호가 두 차례 발사 일정 연기 끝에 21일 우주로 날아오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17일 브리핑을 통해 "누리호에 대한 면밀한 점검을 통해 작동되지 않는 부분을 찾아냈고 부품 교체를 통해 정상적 작동을 확인했다"며 "예비 발사일(23일까지) 이내인 21일 2차 발사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앞서 누리호는 15일 발사대에 섰지만 1단 산화제 탱크 내 레벨센서(수위 측정장치)에서 문제가 발견돼 다시 조립동으로 옮겨졌다. 항우연은 16일 오후 탱크 연결부 점검창에 진입해 터미널 박스(각 부위 신호들이 모이는 장치)와 주변 전기선 등에 대한 점검을 시작했다. 그 결과 레벨센서 코어 전기부에서 발생한 오류를 파악할 수 있었다.

고정환 한국형발사체개발사업 본부장은 "센서 전체를 교체하려면 발사체 1, 2단 분리가 필요하지만 전기부만 교체할 때는 그렇지 않다"며 "센서 코어를 기체 밖으로 꺼낸 뒤 점검해 문제를 확인했고 새로운 부품을 장착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항우연은 1, 2, 3단에 대한 전기적 종합 점검도 실시해 이상이 없는 것을 확인했다. 점검이 완료되면서 누리호는 다시 2차 발사를 위한 준비에 들어간다. 20일 오전 조립동을 나서 발사대에 설치되는 누리호는 21일 오후 4시 발사를 시도한다.

권현준 과기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가능하면 천천히 진행하자는 게 과기부의 입장이었지만, 그럼에도 예비일 내 발사가 가능하게 된 것은 현 상태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점검이 이미 완료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단 분리를 하면서까지 추가 점검을 하면 화약류 등 위험 요소가 있기 때문에, 이익보다 위험이 크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날씨는 21일 제때 발사를 위협할 변수가 될 수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다음 주부터 나로우주센터가 위치한 고흥군을 비롯한 남부지방이 장마전선 영향을 받게 된다. 21, 22, 24, 25일 비가 예보돼 있다. 고정환 본부장은 "강수량 자체는 발사와 관련 없지만 비가 내리면 번개가 칠 가능성이 높아진다"며 "날씨가 안 좋아지면 일정 변경이 필요해 질 수는 있다"고 변경 가능성을 열어뒀다.

최동순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