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격리의무 기로...여론은 '해제'(34%)보다 '유지'(46%)

확진자 격리의무 기로...여론은 '해제'(34%)보다 '유지'(46%)

입력
2022.06.16 15:30
수정
2022.06.16 15:38
구독

서울대 유명순 교수팀·케이스탯리서치 공동조사
6월 보건당국 신뢰도 67.4%로 4월 대비 10.2%p↑
중대본 17일 격리의무 조정안 결정

지난 13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선별검사소에서 코로나19 검사가 진행되고 있다. 뉴시스

지난 13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선별검사소에서 코로나19 검사가 진행되고 있다. 뉴시스

코로나19 확진자의 격리 의무를 유지해야 한다는 여론이 해제해야 한다는 의견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17일 코로나19 격리 의무 조정안을 확정해 발표한다.

서울대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팀은 여론조사업체 케이스탯리서치와 지난 10~12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온라인 설문조사에서 471명(46.8%)이 '격리 의무 유지가 필요하다'고 답했다고 16일 밝혔다.

'격리 의무 해제'는 366명(36.4%), 나머지는 '잘 모르겠다 또는 입장 없다'(16.9%)였다. 격리 의무 유지 응답 비중이 과반에는 이르지 못했지만 해제보다는 10.4%포인트 높았다.

격리 의무 유지가 필요하다고 응답한 이들은 '확진자가 일상생활을 하면 재유행을 앞당길 수 있다'(77.6%)는 이유를 가장 많이 들었다. 반대로 격리 의무 해제를 선택한 응답자들은 '심각한 건강문제를 보이지 않는 확진자가 다수'(40%), '거리두기, 실외마스크 의무 해제 후에도 방역상황이 안정세'(35.8%)라는 점을 꼽았다.

정부와 방역당국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신뢰도는 67.4%로 집계됐다. 4월 조사 때보다 10.2%포인트 상승했다. 코로나19 대응 신뢰도는 2020년 70%대에서 올해 초 50% 초반대로 떨어졌다 다시 오르고 있다.

개인이 느끼는 일상회복 수준은 100점 만점에 평균 61.7점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가장 높다. 코로나19 초기인 2020년 4월에는 46.6점, 지난해 2월에는 46.2점이었다.

유 교수는 "격리 의무를 유지하자는 응답자 중 다수가 감염 전파나 재유행 촉발을 방지하는 일종의 안전장치로 격리 의무를 인식하는 것을 엿볼 수 있었다"며 "격리의무 유지든 해제든 정부가 정확한 근거를 제공해 정책 수용력과 신뢰도를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방역당국은 당초 지난달 말 격리 의무를 해제하려 했지만 시기 상조라는 여론이 강하자 이달 20일까지 한 달 더 '7일 격리'를 연장했다. 지금도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하반기 재유행 우려도 있어 해제보다는 격리기간 단축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이날 고재영 중앙방역대책본부 위기소통팀장(질병관리청 대변인)은 "전문가 태스크포스(TF)에서 격리 의무 전환 기준을 마련해 관계 부처 협의 및 의견 수렴 과정중"이라며 "17일 중대본 회의에서 확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창훈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