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바람에 일정 하루 밀린 누리호... "16일 발사 가능할 듯"

비·바람에 일정 하루 밀린 누리호... "16일 발사 가능할 듯"

입력
2022.06.14 16:12
수정
2022.06.14 17:28
2면
구독

발사대 기술진 안전 확보 위해 연기
발사 당일 날씨 개고 바람 잠잠할 듯

14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일대에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이날 비행시험위원회를 열어 강풍으로 인한 발사대 기술진의 완전한 안전 확보의 어려움을 고려해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의 이송과 발사를 당초 계획보다 하루씩 연기한 15일 이송, 16일 발사를 결정했다. 사진공동취재단

15일 예정돼 있었던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 2차 발사가 하루 늦춰졌다. 나쁜 날씨가 작업자들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기 때문이다. 날짜는 하루 미뤄지지만 누리호 자체에 문제가 발생한 것이 아니어서 발사는 문제없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14일 오전 6시 비행시험위원회에 이어 오전 7시 발사관리위원회를 열고, 누리호 발사일을 15일에서 16일로 하루 미루기로 했다. 나로우주센터가 위치한 전남 고흥군 날씨가 좋지 않기 때문이다.

항우연은 "14일 나로우주센터에 강한 바람이 불고 있고 향후 더 세질 가능성이 있어 발사대 기술진의 안전을 완벽하게 확보하기 어려울 수 있다"며 "누리호 이송과 발사는 당초 계획보다 하루씩 연기해 15일 이송, 16일 발사하기로 했다"고 알렸다.

13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발사체 조립동에서 한국형 우주발사체 '누리호'가 발사대 이송용 차량에 옮겨지고 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누리호 발사 당일 비가 오는 것 자체는 큰 문제가 아니다. 발사체는 빗물이 들어가지 않도록 방수 처리가 돼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발사 전날 누리호를 발사대까지 옮기는 작업에 악천후가 문제일 수 있다. 발사체를 실은 무진동 차량이 조립동에서 발사장까지 오르막길을 한 시간 올라가야 해 젖은 노면에 미끄러질 위험이 있다. 또 연료를 공급하기 위해 발사체 옆에 설치되는 48m짜리 구조물 엄빌리컬(Umbilical) 타워에 누리호를 연결하는 작업의 경우, 사람이 직접 올라가야 하는 만큼 기상 상황은 안전과 직결돼 있다. 장영순 항우연 발사체책임개발부장은 "발사뿐 아니라 발사체 이송에도 제한 조건이 있어 신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정이 하루씩 밀리면서 15일에는 누리호를 차량에 실어 발사대로 이송(롤아웃)하고, 이렉터(발사체를 위로 세우는 자세 제어 기능 수행 장치)를 이용해 수직으로 세운 뒤 발사패드에 고정한다. 발사 당일인 16일에는 마지막 종합 점검 뒤 발사 4시간 전부터 연료와 산화제 주입을 시작하고, 발사 10분 전부터 발사 자동 운용을 개시한다. 발사가 시작되면 16분 만에 모든 목표 과정이 끝난다. 잠정 발사 목표 시간은 오후 4시다.

이송 작업이 진행되는 15일 나로우주센터의 날씨는 저기압 영향 탓에 대체로 흐리겠다. 발사 당일인 16일은 고기압 가장자리에 들면서 차츰 맑아질 것으로 보인다. 당일 예상 풍속은 초속 3~7m로, 발사 조건(평균풍속 초속 15m, 순간최대풍속 초속 21m 이하)을 충족할 것으로 예상된다.

곽주현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