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육성업체 퓨처플레이, 상장 앞두고 150억 투자 유치

입력
2022.06.13 16:34

신생기업(스타트업) 육성을 전문으로 하는 퓨처플레이는 13일 150억 원의 신규 투자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SM엔터테인먼트, 홈앤쇼핑, 레드힐자산운용, 디에스자산운용, KT 등이 참여했다. 이 업체에서 따르면 이번 투자를 통해 2,000억 원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았다.

2013년 설립된 퓨처플레이는 스타트업 발굴과 육성, 초기 투자, 대기업과 스타트업의 협업 등을 진행한다. 이 업체가 지금까지 투자한 스타트업은 로봇 개발업체 베어로보틱스,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하는 서울로보틱스,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의 휴이노, 항공 우주 기술업체 이노스페이스 등 190개에 이른다. 주로 기술기업들에 투자했다. 이에 힘입어 지난해 매출 570억 원, 당기 순이익 358억 원을 기록했다.

이번 투자를 계기로 이 업체는 증시 상장을 추진한다. 최근 증시 상황이 좋지 않아 상장을 준비하던 기업들도 미루는 분위기여서 의외라는 분위기다.

류중희 퓨처플레이 대표. 퓨처플레이 제공

이 업체가 상장을 추진하는 이유는 더 많은 스타트업에 투자하기 위한 자금을 공개적으로 마련하기 위해서다. 퓨처플레이 관계자는 "10년 이상 장기 투자를 목표로 스타트업에 투자하기 때문에 지금 증시 상황이 향후 스타트업 투자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대신증권을 주관사로 선정하고 연내 상장을 위해 하반기에 예비심사청구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특히 이 업체는 상장과 함께 무인화 및 자동화 로봇이 주도하는 주방 플랫폼 '퓨처 키친', 인공지능(AI) 관련 미용기술 스타트업 '퓨처 뷰티', 인력 개발을 위한 '휴먼 액셀러레이션' 등 신사업을 적극 확장할 방침이다. 류중희 퓨처플레이 대표는 "스타트업과 대기업을 연결하는 허브 역할을 하겠다"며 "이번 투자에 참여한 연예, 전자상거래, 통신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업체들이 상장 후에도 퓨처플레이에 다양한 지원을 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최연진 IT전문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