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판 패소 앙심··· 상대 변호사  노린 불길에 7명 참변

입력
2022.06.10 04:30
구독


9일 대구 수성구 범어동 대구지방법원 인근 변호사 사무실 건물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하면서 건물 전체가 연기에 휩싸인 가운데, 건물 안에 있던 시민들이 옥외 계단과 옥상 등으로 이동해 구조를 기다리고 있다. 이날 화재로 7명이 숨지고 50명이 다쳤다. 대구=연합뉴스

왕태석 선임기자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