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경란 "정은경에 경의 표한다… 과학방역에 국민 신뢰 얻어"

백경란 질병청장 "정은경에 경의… 과학방역에 국민 신뢰 얻어"

입력
2022.06.09 15:40
수정
2022.06.09 15:50
10면
구독

백경란 질병관리청장 "정은경 노고 컸다"
"안철수 라인? 팩트지만 지명 이유 아냐"
항체 양성률 조사 지연에 '사과'… 7월 착수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이 9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 브리핑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이 K방역의 공을 전임 정은경 전 청장에게 돌렸다. 정 전 청장이 잘한 부분을 계승해 과학 방역 체계를 완성하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백 청장은 9일 충북 청주시 오송읍 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전임인 정 전 청장에게 깊은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취임 후 사실상 첫 번째 대국민 소통 자리였는데, 수차례 '정은경'을 언급하며 추켜세웠다. 현 정부 인사가 이전 정부 인사를 공개적으로 높게 평가한 건 이례적이다. 더욱이 백 청장은 대한감염학회 이사장 시절 '정은경표 정책'에 쓴소리를 했던 터라 관심을 끌었다.

백 청장은 "(코로나19 초기 정 전 청장이) 불확실성 속에 국민을 위해 부단히 노력한 건 누구보다 제일 잘 안다"며 "정 청장의 후임이라 부담스럽지만 사명을 갖고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은경, 과학 방역하려고 노력… 정책 합리적으로 결정"

정부 교체로 질병관리청을 떠나는 정은경(가운데) 청장이 지난 5월 17일 비공개 이임식을 마치고 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 전 청장이 '정치 방역'을 했다는 일부 비판에 대해서도 '과학 방역'이었다며 정 전 청장을 감쌌다. 백 청장은 "방역당국이 여러 근거를 종합적으로 모아서 과학적으로 판단하려고 노력했는데, 정 청장의 노고가 컸다"며 "특히 초기 진단과 역학조사 역량 확충을 잘했고, 이런 점은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 전 청장이 초기 합리적인 정책 결정을 통해 국민 신뢰와 협조를 많이 얻었다"고 강조했다.

전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인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몫으로 지명됐다는 지적에 대해선 "안 의원의 부인(김미경 서울대 교수)과 동문인 건 팩트"라고 인정했다. 백 청장은 안 의원의 서울대 의대 후배이자 김 교수와는 동기이며 '40년 지기'로 알려졌다.

그러나 그는 "임명권자가 (김 교수와) 동문이란 이유로 저를 뽑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안 의원도 저를 동문이라 추천했다고 판단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른바 '안철수 라인'이라기보다 자신의 전문성을 인정해 지명한 것이라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개량 백신 도입 제조사와 협의 중"

안철수(오른쪽) 국민의힘 의원이 경기 성남 분당갑 국회의원 보궐선거가 실시된 1일 당선이 확실시되자 분당 선거사무소에서 부인 김미경씨와 함께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백 청장은 윤석열 정부가 과학 방역을 하겠다며 내세운 첫 과제인 '항체 양성률 조사'에 대해 "절차상 지연되고 있어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전 국민 대상 1만 명 표본 조사는 7월쯤 시작할 것이라고 전했다.

전 국민 백신 4차 접종 가능성에 대해선 "변이에 대한 백신 효과를 종합적으로 평가해 가을철 재유행에 대비한 접종 전략을 세워야 한다"며 "개량 백신 효과가 우수하게 나오면 (도입할 것이고) 제조사와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재유행 때 중증도가 높은 신종 변이가 출현할 경우 '입국 제한 조치'에 나설 수 있다는 의견도 밝혔다. 백 청장은 "코로나19 초반과 상황이 달라졌지만, 델타 변이처럼 치명률이 높으면 부분적으로 입국을 제한하는 조치가 필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오송= 류호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