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리그 22·23호골…아시아 첫 EPL 득점왕 등극

입력
2022.05.23 02:07
토트넘, 프리미어리그 최종전 5-0 노리치 격파
리그 4위로 시즌 마무리…챔피언스리그 진출

손흥민이 23일 영국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팀의 다섯 번째 골을 성공시킨 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손흥민(30·토트넘)이 아시아인 최초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등극하며 한국 축구의 새 역사를 썼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3-0으로 앞서던 후반 25분 루카스 모라의 도움을 받아 추가골을 넣었다. 이어 후반 30분에는 '손흥민 존'인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또 한 번 골망을 흔들어 5-0을 만들었다.

시즌 득점을 23골로 늘린 손흥민은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와 득점 공동 선두로 리그를 마무리했다. 사타구니를 다친 살라흐는 리버풀과 울버햄프턴의 최종전을 벤치에서 시작했으나 후반 13분 교체 투입됐다. 같은 시각 손흥민이 23호 골을 넣을 때까지 득점을 하지 못해 득점왕을 놓치는 듯 했지만 후반 39분 역전골을 성공시키면서 손흥민과 함께 득점왕이 됐다.

아시아 선수가 EPL에서 득점왕에 오른 것은 손흥민이 처음이다. 잉글랜드를 비롯해 스페인,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 등 5대 빅리그로 범위를 넓혀도 아시아인 득점왕은 없다. 2017~18시즌 네덜란드 에레디비시에에서 이란의 알리레자 자한바크시(페예노르트)가 21골을 넣고 득점왕에 오른 바 있으나, 네덜란드 리그는 빅리그로 분류되지는 않는다.

이날 토트넘은 노리치시티를 5-0으로 격파했다. 전반에만 10개의 슈팅을 몰아치는 등 일방적인 경기를 보여줬다. 2-0으로 후반전을 시작한 토트넘의 선수들은 손흥민이 골을 넣어 득점왕에 오를 수 있도록 도와주는 모습을 보였다. 쿨루세브스키는 직접 골을 넣을 수 있는 상황에서 손흥민을 기다리다 기회를 놓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손흥민이 멀티 골을 넣어 득점 선두에 올랐을 때는 다함께 그를 들어 올리며 기뻐했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리그 4위(승점 71)로 리그를 마무리하며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출전 티켓을 따냈다. 토트넘이 UCL에 출전하는 것은 2018~19시즌 이후 3시즌만이다.

최동순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