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화선 될 것"...에이비식스, 커리어 불 붙일까 [종합]

입력
2022.05.18 16:08

에이비식스는 18일 다섯 번째 EP 앨범 '에이 투 비(A to B)' 발매 기념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브랜뉴뮤직 제공

그룹 에이비식스(AB6IX)가 새로운 도약을 꾀한다. A에서 B로 나아가겠다는 목표를 담은 이번 앨범은 에이비식스에게 어떤 의미로 남을까.

에이비식스는 18일 다섯 번째 EP 앨범 '에이 투 비(A to B)' 발매 기념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에이비식스의 새 앨범 '에이 투 비'는 앞서 '컴플리트(COMPLETE)' 시리즈를 통해 완성시킨 이들만의 독보적인 색깔과 매력을 A로, 앞으로 이들이 보여줄 새 도전을 B로 표현해 '지금까지의 정체성을 뛰어넘어 그 이상의 곳으로 올라가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성장과 변화 담았다"

이날 전웅은 "벌써 다섯 번째 EP라는 점도 신기하고, 열심히 준비해서인지 떨리기 보다는 빨리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 컸다"는 컴백 소감을 전했고, 박우진은 "저희의 성장과 변화를 담은 앨범"이라고 새 앨범을 소개했다.

지난 앨범과는 또 다른 변화를 예고한 에이비식스. 이에 대해 전웅은 "많은 변화들이 있지만 음악적 변화가 가장 크다"라며 "들으시는 순간 '에이비식스가 이렇게 준비를 했구나' 싶으실 것 같다. 이번 변화가 저희에게는 새로운 도전이자 다음으로 나아갈 수 있는 도약이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전웅은 "이번 앨범에서는 앨범 제목처럼 한 단계 더 도약하자는 마음을 담아서 조금 더 성숙해진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이전까지는 어떤 모습을 사랑해주실까를 고민했다면, 이번에는 어떻게 하면 저희 본연의 모습 그대로를 보여드릴 수 있을까를 고민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더 나아진 모습으로"

새 타이틀 곡 '새비어(SAVIOR)'는 리드 멜로디 위에 이와 대비되는 강렬한 신스 베이스가 더해져 도입부부터 귀를 사로잡는다. 간결하면서도 반복적인 후렴 패턴과 트렌디한 박우진의 래핑으로 곡의 메시지를 함축적으로 담아냈다.

전웅은 "우진이의 랩이 너무 쫀득하고 중독성이 강하다. 그래서 안무 연습을 할 때마다 모든 멤버들이 우진이 파트를 함께 떼창하면서 연습했던 기억이 난다"고 말해 베일을 벗을 타이틀 곡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이어 박우진은 "팬분들의 응원에 힘입어서 조금 더 멋있는 퍼포먼스와 나아진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새 활동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

"에이비식스의 도화선"

이번 앨범으로 에이비식스가 얻고 싶은 수식어는 무엇일까. 이에 대해 멤버들은 "청량과 섹시를 넘나들 수 있는 그룹이라는 평가를 듣고 싶다. 한 콘셉트에 국한되지 않고 다양한 콘셉트를 할 수 있는 아이돌이라는 평가를 받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이어 김동현은 "이번 앨범은 에이비식스의 도화선이라고 표현하고 싶다. 이제 심지는 마련됐고, 이제 불만 붙으면 저희는 터질 것이기 때문에 그렇게 표현하고 싶다"는 말로 앨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끝으로 전웅은 "도약이라고 표현하고 싶다. 이번 앨범을 통해서 조금 더 멋있게, 대중분들께 더 많이 알려지고 애비뉴분들이 더 좋아하는 그룹이 될 수 있게 도약하고 싶다"는 바람으로 쇼케이스를 마무리했다.

에이비식스의 다섯 번째 EP 앨범 '에이 투 비(A to B)'는 이날 오후 6시 주요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홍혜민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