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 차세대화합물반도체 개발 사업 선정… 140억 확보

입력
2022.05.17 15:05
한국나노기술원·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과
6G 통신용 반도체 소자 원천기술 확보 나서

김대현 경북대 교수


경북대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는 ‘차세대화합물반도체핵심기술개발’ 사업에 선정돼 140억 원의 연구개발비를 지원받게 됐다. 경북대는 향후 5년간 6G용 차세대 통신용 반도체소자 핵심 원천기술 확보에 나선다.

김대현 전자공학부 교수가 이끄는 경북대 반도체융합기술원은 ‘6G 및 양자컴퓨팅용 테라헤르츠(㎔)급 반도체 전자소자 개발’을 주제로한 차세대 화합물반도체 핵식개발사업에 선정됐다. 기술원은 세계 최초로 1㎔급 동작속도를 가지는 극초고주파ㆍ초저전력 차세대 반도체 소자를 개발한다.

㎔급 반도체 전자소자 기술은 6G, 양자컴퓨팅 등의 상용화를 앞당기고, 의료ㆍ환경ㆍ보안ㆍ군사 등 분야에서 광범위하게 응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차세대 통신용 반도체 관련 인력 양성과 기술혁신, 산학연 공유ㆍ협업 과정이 하나의 프로세스로 완성되는 산학연 협력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사업의 주관연구책임자인 김대현 교수는 ㎔급 반도체 전자소자 개발 연구로,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의 올해 상반기 지원과제에 선정된 바 있다.

김대현 교수는 “㎔ 대역의 반도체 전자소자 기술은 선진국에서 새로운 전파자원 선점을 목표로 경쟁적으로 연구하고 있는 분야”라며 “한국나노기술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전자부품연구원 등 핵심 국가연구기관 및 ㈜큐에스아이와의 협력을 통해 관련 원천기술을 확보하는 동시에 국내 연구 기반을 확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광진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