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의 첫 주말... "구두 사고, 떡볶이∙순대 포장"

입력
2022.05.14 16:57
취임 후 첫 주말 김건희 여사와 함께
광장시장·백화점 방문 "예정 없던 일정"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의 한 신발매장에서 쇼핑을 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 후 첫 주말인 14일 '평범한 하루'를 보낸 듯하다. 부인 김건희 여사와 함께 전통시장과 백화점을 들렀다는 게 대통령실 설명이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공식 일정을 잡지 않았다. 윤 대통령은 부인 김건희 여사와 '아점'(아침과 점심을 겸해 먹는 식사)을 한 뒤, 집 근처 백화점에 들러 신발을 구입했다. "편안한 검정색 구두 한 켤레를 구입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윤 대통령 부부의 '쇼핑'은 대통령실 공지 전 시민들에 의해 먼저 알려졌다. 시민들이 국내 언론사 등에 제보한 사진에서 윤 대통령은 마스크를 쓴 채 신발을 신어보고 있다. 흰 자켓 차림의 김 여사는 윤 대통령의 신발을 골라줬다.

이후 윤 대통령은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으로 향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빈대떡, 떡볶이, 순대, 만두 등을 샀다고 한다. 대통령실은 "광장시장에서 늦은 점심을 먹을 예정이었는데 단골식당에 사람이 너무 많아 음식을 사서 나왔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평소 광장시장에서 마약김밥과 칼국수를 자주 먹었다고도 대통령실은 소개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의 한 신발매장에서 쇼핑을 하고 있다. 뉴스1

대통령실은 "예정에 없던 비공식 일정"이라며 "최소한의 경호 요원만 함께 했다"고 소개했다.

신은별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