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한국, 팬데믹→엔데믹 전환 첫 국가될 수도”

WSJ “한국, 팬데믹→엔데믹 전환 첫 국가될 수도”

입력
2022.03.31 17:11
수정
2022.03.31 21:15
17면
구독

“바이러스 확산 방지 포기"... "새로운 시험”
“높은 백신 접종률, 공중보건체계 신뢰가 뒷받침”
“코로나19에 안일한 분위기 만들 것” 지적도

29일 서울 종로구의 식당가가 점심 식사를 하러 나온 직장인들로 붐비고 있다. 뉴스1

한국이 신종 코로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책을 엔데믹(풍토병으로 굳어진 감염병)으로 전환하는 첫 번째 국가가 될 수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코로나19를 가장 위험한 전염병으로 분류해 엄격한 방역 규제를 적용하던 데서, 풍토병 수준의 감염병 관리로 정책 기조를 바꾸는 세계 첫 사례가 될 것이란 전망이다.

30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아시아 국가들이 코로나19 대처를 차단에서 공존으로 전환하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한국은 한동안 코로나19 억제에 가장 엄격한 국가 가운데 하나였다. 하지만 전파력은 높지만 위중증ㆍ치명률은 낮은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이 되면서 정책 방향을 선회했다는 것이다.

WSJ는 "한국은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해 노력하는 것을 거의 포기했다”며 “보건당국은 최근 대규모 (코로나19) 발병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코로나19를 가장 위험한 전염병 범주에서 하향 조정하면서 새로운 보건체계와 인구집단에 대한 시험을 시작했다는 것이다.

이런 시도는 높은 백신 접종률 등의 뒷받침으로 가능하다는 평가다. 전염병 전문의인 모니카 간디 미국 캘리포니아대 의대 교수는 "한국이 엔데믹으로 전환하는 첫 번째 국가가 될 수 있다"며 "높은 백신 접종률, 공중보건체계에 대한 높은 신뢰 등 팬데믹(감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에서 벗어날 수 있는 적절한 수단을 두루 보유하고 있다"고 WSJ에 말했다.

다른 아시아 국가에서도 코로나19 공존 전략이 추진되고 있다. 싱가포르는 최근 백신 접종 완료자의 비율이 인구의 92%에 이르자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해제하고, 백신 접종을 완료한 입국자의 격리를 폐지했다. 팬데믹 기간에 국경을 봉쇄했던 호주도 확진자가 급증하자 이를 철회했고, 입국자의 유전자증폭(PCR) 검사 의무화 조치를 해제했다. 일본도 코로나19 지배종인 오미크론 변이에 따른 감염이 감소함에 따라 남아있던 코로나19 관련 방역 규제 조치를 지난주 대부분 해제했다.

하지만 급격한 정책 전환의 위험성도 지적됐다. 국민에게 코로나19를 가볍게 여겨도 된다는 잘못된 신호를 보내는 계기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제롬 김 국제백신연구소(IVI) 사무총장은 “(한국 보건당국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몇 주 후면 현재 최고치에서 떨어진다고 보지만, 그렇다고 팬데믹이 끝나는 것은 아니다”라며 “확진자 감소는 (코로나19 대응에) 더 안일한 분위기를 만들 것”이라고 우려했다.

김청환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