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플랫폼 발란, 해킹으로 고객 개인정보 유출

입력
2022.03.17 18:44
전화번호·배송정보 등 유출…보안점검 완료
"의심 경로 즉각 차단"

발란은 17일 해킹으로 고객의 일부 개인정보가 유출된 사건에 대해 사과문을 올렸다. 발란 제공

명품 플랫폼 발란에서 해킹으로 고객의 일부 개인정보가 유출됐다.

발란은 17일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16일 오후 3시 10분쯤 허가받지 않은 외부 접속자가 회원정보에 비정상적 방식(해킹)으로 접근한 정황을 발견하고 즉각 모든 서비스에 대한 유출 의심 경로를 차단했다"고 밝혔다.

발란은 해킹 정황을 포착한 직후 고객들에게 사과문을 이메일로 보내고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자진신고해 조사를 받고 있다.

유출된 개인정보는 닉네임과 이메일, 전화번호, 배송정보 등이다. 발란 관계자는 "구매내역, 결제정보는 일체 유출되지 않았다"며 "비밀번호는 암호화돼 있고 주민등록번호는 애초 수집하지 않기 때문에 유출될 수 없다"고 설명했다.

현재 홈페이지는 보안점검을 마친 상태다. 발란은 자체적으로 침입 방지 시스템을 도입하고, 정보 유출 시 2차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24시간 모니터링도 진행할 방침이다. 발란은 "앞으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정부기관의 조사를 거쳐 기술적 정보관리 시스템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소라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