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인수위에 '靑 이전' 우려 전달?… "의견 공개 갈등 유발"

국방부, 인수위에 '靑 이전' 우려 전달?… "의견 공개 갈등 유발"

입력
2022.03.17 13:38
수정
2022.03.17 17:47
구독

윤석열(가운데) 대통령 당선인이 16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에서 점심식사를 마친 뒤 안철수 인수위원장, 권영세 부위원장, 원희룡 기획위원장 등과 함께 산책을 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가운데) 대통령 당선인이 16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에서 점심식사를 마친 뒤 안철수 인수위원장, 권영세 부위원장, 원희룡 기획위원장 등과 함께 산책을 하고 있다. 뉴스1

국방부가 ‘윤석열 청와대’ 용산 청사 이전을 추진하는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인수위)에 자체 입장을 전달한 사실을 공식 인정했다. 구체적 내용은 밝히지 않았지만 “의견이 공개될 경우 갈등만 유발될 수 있다”고 언급해 군 당국의 우려를 표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국방부 관계자는 17일 백그라운드 브리핑에서 ‘청와대 이전과 관련해 군 당국의 입장은 없느냐’는 질문에 “청사 이전과 관련된 여러 내용과 방향에 대해 그쪽(인수위)에 전달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앞서 국방부는 15일 한현수 기획조정실장이 대표로 인수위에 해당 안건을 보고했다.

다만 세부 내용은 공개하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 관계자는 “군 당국이 공개적으로 이야기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이 문제의 해결책을 찾기보다 갈등만 생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군 당국이 인수위에 갑작스러운 이전에 따른 업무 공백 등의 내용을 전달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대목이다. 실제 국방부 고위 당국자들도 내부적으로 우려를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년이 걸렸던 세종시 부처 이전과 달리 윤 당선인은 취임일인 5월 10일부터 집무를 시작해야 해 국방부 청사 이전이 확정되면 국방부는 늦어도 이달 안에는 건물을 비워야 한다. 이 경우 국방부는 옆 동에 있는 합동참모본부로 일부 이전하거나, 정부과천청사나 후암동 옛 방위사업청 건물 등으로 연쇄 이동 및 분산이 불가피하다. 합참 사정도 마찬가지다. 용산 청사에 구비된 지하벙커나 북한 위협에 대비한 통신ㆍ위기관리시스템을 1, 2주 안에 온전히 옮기는 건 불가능하다.

앞서 예비역 해병 중령인 여석주 전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은 16일 MBC라디오에 출연해 “용산은 지난 70년간 수십조 원의 세금이 투입돼 국방시스템을 갖춘 허브”라며 “최소한의 시간과 공간이 보장되지 않고 이전하면 안보 공백과 국방자산 매몰로 귀결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승임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