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청학련 변론 '1세대 인권변호사' 홍성우씨 별세

입력
2022.03.17 10:58
1971년 朴정권 사법파동에 옷 벗어
1988년 황인철 변호사와 민변 창립

한국일보 기자노조가 유신치하에서 벌인 투쟁사를 기록한 '1974년 겨울' 출판기념회 당시 홍성우(가운데) 변호사의 모습. 왼쪽부터 정태기 한겨레신문사 사장, 이창숙 당시 노조지부장, 이부영 열린우리당 고문, 정경희 전 한국일보 기자, 문영희 동아투위 위원장, 임재경 전 한국일보 기자, 홍성우 변호사, 권영길 민주노동당 의원, 신학림 전국언론노동조합 위원장 끝. 한국일보 자료사진

군사정권 시절 전국민주청년학생총연맹(민청학련) 사건과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 피고인·피해자들을 변호한 홍성우 변호사가 16일 별세했다. 향년 84세.

1938년 서울에서 태어난 홍 변호사는 경기중·경기고·서울대 법과대학을 졸업하고 1961년 고등고시 사법과(13회)에 합격해 법조계에 입문했다. 1965년 대전지법 공주지원에서 판사생활을 시작한 그는 1971년 판사들이 집단사표를 제출한 1차 사법파동 때 법복을 벗었다.

홍 변호사가 인권변호사의 길에 들어선 건 1974년 민청학련 사건을 맡으면서부터였다. 당시 박정희 정권은 유신 반대 투쟁을 벌인 민청학련을 향해 "불순세력의 조종을 받아 정부 전복을 꾀하고 있다"며 긴급조치 4호를 발동하고 240명을 체포했다. 이때 홍 변호사는 사형 선고를 받은 이철, 유인태 등을 무료 변론했다.

이후 윤보선·김대중 긴급조치 위반사건(1976년), YH무역 노동조합사건(1979년), 서울 미국문화원 점거사건(1985년), 서울대생 박종철군 고문치사사건(1987년), 부천경찰서 성고문 재정신청사건(1988년) 등 주요 시국사건의 변론을 맡았다.

1986년에는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의 전신인 정의실천법조회(정법회)를 결성했다. 이후 2년 뒤 황인철 변호사와 함께 민변을 창립해 대표를 맡았다. 서울지방변호사회 재무이사, 인권위원장, 기획위원, 환경보전특별위원회 위원, 참여연대 공동대표 등도 역임했다.

1995년에는 장을병 전 성균관대 총장과 개혁신당을 창당해 정치에 뛰어들었다. 이후 통합민주당 수석최고위원과 1997년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 공동선대위원장을 지냈다. 홍 변호사는 2004년 인권변호 활동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받았다.

저서로는 '인권변론 한 시대'가 있다. 긴급조치로 양심범 재판에 대한 언론보도가 금지된 당시 사건들의 공소장과 판결문, 변론자료 등 재판기록들이 담겨있다. 홍 변호사는 서문에 "양심범들의 정의로운 싸움이 훗날 역사의 법정에서는 떳떳하게 무죄로 밝혀지리라는 믿음이 있었기에, 우리는 절망하지 않았고 포기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홍 변호사의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진다. 조문은 17~18일 이틀동안 할 수 있다. 유족으로는 아내 정경남씨와 아들 홍원기(OBS 아나운서)·윤선(동덕여고 교사)·윤주·윤정씨 등이 있다. 발인 21일 오전 7시 30분. 02-3410-3151

문재연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