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내 '윤호중 사퇴론' 확산... 최대 의원모임 '더미래'도 가세

민주당 내 '윤호중 사퇴론' 확산... 최대 의원모임 '더미래'도 가세

입력
2022.03.16 16:20
수정
2022.03.17 18:01
6면
구독

윤호중 "충분히 듣고 입장 밝힐 것"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오전 광주 서구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대회의실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광주=뉴시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오전 광주 서구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대회의실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광주=뉴시스

더불어민주당에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회 체제에 대한 반대 여론이 확산하고 있다. 앞서 의원 개별적인 비토 의견이 제기됐으나 당내 최대 의원모임인 '더좋은미래(더미래)'가 사실상 사퇴 촉구 의견을 전달키로 하면서다. 오는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안정적 당 운영을 위해선 현 비대위에 힘을 실어야 한다는 의견도 있지만, 윤 위원장은 잇단 사퇴 요구로 사면초가에 빠졌다.

86그룹이 중심인 더미래는 16일 서울 여의도 서울시당 대회의실에서 '제20대 대통령선거 평가와 우리의 할 일'이라는 주제로 제181차 전체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는 대선 당시 원내대표였던 윤 위원장이 당의 혁신과 쇄신을 목표로 하는 비대위를 이끄는 게 적절하지 않다는 의견이 주로 개진됐다.

한 참석 의원은 "대선 패배 책임을 함께 져야 할 사람을 '얼굴'로 삼아 지방선거를 치르는 게 말이 안 된다는 이야기가 나왔다"고 전했다. 윤 위원장을 대신할 '새 얼굴'로 원혜영 전 의원,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 강금실 전 법무부 장관, 강경화 전 외교부 장관 등이 거론됐다.

다만 지방선거까지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등 현실적인 상황을 고려할 때 윤 위원장의 비대위 체제를 유지하는 게 낫다는 의견도 나왔다. 이에 사퇴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는 대신 '다수가 사퇴를 원한다'는 취지의 의견을 윤 위원장에게 별도로 전달하기로 했다. 더미래 간사인 기동민 의원은 "회의 결과를 가감 없이 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김두관 의원 등이 윤 위원장의 사퇴를 요구한 바 있으나, 집단적 퇴진 요구는 처음이다. 전날 초선 모임 '더민초' 회의에서도 일부 초선들이 윤 위원장의 퇴진을 언급하는 등 당내 비토 여론이 빠르게 확산하는 분위기다. 박용진 의원도 이날 "(비례) 위성정당 창당을 '불가피한 창당'이었다고 하는 윤 위원장의 인식이 적절한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도 지적했다.

14일 공식 출범한 윤 위원장 비대위 체제는 초기부터 난관에 부딪히면서 쇄신 동력도 떨어지고 있다. 윤 위원장은 그럼에도 이날 광주에서 현장 비대위 회의를 여는 등 업무를 이어가고 있다. 그는 더미래의 회의 결과와 관련해 "내일 재선 의원 간담회도 있고, 초선의원 간담회도 있으니 충분히 말씀하실 것"이라며 "제가 직접 듣고 그다음에 입장을 얘기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신은별 기자
홍인택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