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이재명 수사' 국민청원 올라와...박빙 승부 후유증?

입력
2022.03.11 09:00
수정
2022.03.11 10:50
구독

윤석열 당선인 확정된 10일 두 청원 
대장동 등 겨냥 '이재명 출국금지' 청원
7만 명 동의했으나 '요건 위배' 숨김 처리
'윤석열 부부 부산저축은행·주가조작 수사'
11일 오전 8시 약 4만명 동의... 아직 비공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0일 오후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 선대본부 해단식에서 발언하고 있다.(왼쪽 사진) 대선에서 패배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선대위 해단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제20대 대통령으로 당선된 10일 윤 당선인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각각 게재됐다. 0.73%포인트 차 박빙 대선의 후유증으로 풀이된다.

그중 이 후보 관련 청원은 7만 명이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청원 요건에 위반된다는 이유로 숨김 처리돼 논란이 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청원① "이재명 대장동 및 대법관 매수 의혹 수사해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관리자는 '청원 요건에 위배된다'는 이유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출국금지를 요청하는 국민청원을 숨김처리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이날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재명씨의 긴급출국금지를 요청합니다'는 글이 게재됐다. 청원인은 "대선이 끝나고 대장동 개발 비리 및 대법관 매수 의혹에 대한 수사가 시작될 것"이라며 출국금지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 과정에서 청원인은 "이재명(57세, 전과 4범)씨야 물론 범죄 따위는 저지를 리가 없지만은 대선 패배 상실감에 외국으로 여행을 떠나면 국민들이 큰 오해를 하지 않겠나", "이재명씨는 본인 언급대로 아직 젊고 강원도에서 산불이 나도 신촌에서 춤을 출 정도로 활기찬 사람"이라고 비꼬았다.

또 "재판에서 징역 10년을 받고 노역을 하고 나와도 67세로 본인이 민주당에 복귀시킨 정동영씨보다 한 살이나 어린 나이다"며 "이토록 젊은 국가의 소중한 자산이 해외에 나갔다가 국제범죄조직에 납치라도 당하면 국가적으로 큰 손실 아니겠나"고 비아냥댔다.

배우자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도 언급했다. 청원인은 "일부 몰지각한 정치인 부부처럼 세금으로 몸종처럼 부릴 수 있는 5, 7급 공무원이 있는 것도 아닌데, 만약 이재명씨 내외가 이역만리 외국땅에 나가면 얼마나 고생이 많겠나"고 했다.

그는 "정부는 이런 여러 사태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도록 이재명씨와 그 식솔에 대한 출국금지명령을 선제적으로 내려주길 바란다"며 "그래도 이재명씨가 선거 결과에 대한 정신적 외상을 호소한다면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켜 적극적으로 치료하길 바란다"고 했다.

청원은 하루 만에 7만 명의 동의를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보통 청원 동의 인원이 100명이 넘으면 공개처리되는데, 해당 청원은 관리자에 의해 숨김처리됐다. 게시판 관리자는 "사전동의 100명 이상의 요건을 충족하였으나 청원 요건에 위배돼 관리자에 의해 비공개된 청원"이라고 공지했다.

청원 요건 중 '개인정보·허위사실·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이 포함된 청원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 또는 일부 숨김처리될 수 있다'는 규정을 위반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청원② "윤석열 부산저축은행, 김건희 주가조작 수사해야"

윤석열 당선인이 확정된 10일 부산저축은행 부실 수사 의혹 및 배우자 김건희씨의 주가 조작 의혹을 수사하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게시됐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이날 윤 당선인과 관련해서는 대장동 부산저축은행 부실수사 봐주기 의혹 및 배우자 김건희씨 주가조작 의혹의 실체를 밝혀달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해당 청원인은 "20대 대통령으로 윤 후보가 당선되었으나 여전히 본인과 부인에 대한 의혹은 좀처럼 사라지지 않고 있다"며 "이에 대한 검증과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당선인 신분이 된 것은 전혀 납득이 안 될 일"이라고 주장했다.

또 "윤 당선인이 진정 국민과 나라를 위해 일할 지도자가 된다면 최소 이 정도는 확실한 검증이 필요하다"고 했다. 해당 청원도 11일 오전 8시까지 3만9,000여 명이 동의해 공개 요건을 넘겼다. 청원은 아직 비공개 상태다.

윤주영 기자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