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기시다 "윤석열 당선 진심으로 축하... 정상 간 의사소통 중요"

日 기시다 "윤석열 당선 진심으로 축하... 정상 간 의사소통 중요"

입력
2022.03.10 10:09
수정
2022.03.10 16:27
구독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지난달 22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에게 발언하고 있다. 도쿄=AP 뉴시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에게 축하의 말을 전했다. 국회에서도 양국 정상 간 의사 소통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시다 총리는 10일 오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전날 치러진 한국 대통령 선거에서 당선된 윤석열 당선인에게 “당선을 환영한다. 진심으로 축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세계 평화와 안정에는 건전한 한일 관계가 불가결하다. 윤 당선인의 리더십에 기대하고 있으며, 관계 개선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시다 총리는 “윤 당선인과 전화 회담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정해지지 않았지만 1965년 국교 정상화 이후 쌓아온 한일 우호 협력 관계를 기반으로 한일 관계를 발전시켜 나갈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기시다 총리는 역사 문제에 대해서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그는 “국가와 국가 간 약속을 지키는 것이 기본”이라며 “이런 일본의 일관된 입장에 기초해 건전한 관계를 되찾도록, 새 대통령 및 새 정권과 긴밀히 의사 소통하도록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런 생각으로 앞으로 새 정권의 움직임을 보고 싶고 새 정권과 대화해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오후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도 “일본과 한국은 서로 중요한 이웃 나라로, 국제질서를 지키고 지역과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 번영을 지키는 의미에서도 한일 관계는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의) 차기 대통령과 꼭 의사 소통하겠다. 정상 간의 의사 소통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시다 총리는 윤 당선인이 한일 정상이 정례적으로 상대국을 방문하는 ‘셔틀 외교’ 재개를 공약한 데 대해 한국계 하쿠신쿤 입헌민주당 참의원이 견해를 묻자 “정상 간 신뢰 관계는 중요하다. 정상 간 의사소통이라는 관점에서 구체적으로 어떤 의사소통 방법을 선택할 것인지는 생각해봐야 할 과제로 인식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윤석열 당선인은 후보 시절부터 한일 정상 간 셔틀 외교를 부활시키고 역사 문제 등 현안은 포괄적 해결을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는 등 한일 관계 개선 의지를 여러 차례 표명했다.


도쿄= 최진주 특파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