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0여성' 대변한 '불꽃' 박지현 "오늘을 잊지 않고 전진하겠습니다"

'1020여성' 대변한 '불꽃' 박지현 "오늘을 잊지 않고 전진하겠습니다"

입력
2022.03.10 08:00
수정
2022.03.10 14:46
구독

10일 윤석열 당선인 확정 직후
"믿어주신 분들께 경의와 감사 드려"
황은주, 혐오 정치 동조한 당에 일침
"이준석 따라 성차별 기웃 그만해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8일 서울시 마포구 홍대 걷고싶은거리 광장무대에서 열린 마지막 유세에서 '추적단 불꽃' 활동가 출신인 박지현 여성위원회 부위원장 겸 디지털성범죄 특별위원장과 대화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당선이 확정된 10일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여성위원회 부위원장이 지지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n번방'의 실체를 밝힌 '추적단 불꽃' 출신의 박 위원장은 마스크를 벗고 찬조 연설을 하는 등 막판 선거 전면에 나섰다. 출구조사 결과 젊은 여성 표심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 쏠리면서 그의 진심이 통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박 부위원장은 이날 오전 5시쯤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 계정에 "죄송합니다. 조금 더 열심히 싸웠어야 했는데 부족했습니다. 믿어주시고 응원해 주신 많은 분들께 다시 한번 깊은 경의와 감사를 표합니다"라고 남겼다.

앞서 그는 이 후보 방송 찬조 연설을 위해 처음 마스크를 벗었다. n번방 가해자들이 '딥페이크' 합성을 하겠다며 맨 얼굴 사진을 구한다는 사실을 알고 마스크를 벗기까지 고민이 많았다고 했다.

그는 그러나 "저는 괜찮을 겁니다"라고 말했다. 또 "오늘을 결코 잊지 않고 더 열심히 전진해 나가겠습니다"라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박 부위원장은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에 분산된 젊은 여성의 표를 이 후보로 돌리는 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윤 당선인이 '성범죄 무고죄 처벌 강화', '여성가족부 폐지' 등을 재차 강조했던 8일, 그는 이 후보의 마지막 유세지인 홍대 거리에서 무대에 올라 "혐오를 조장하는 사람이 대통령이 될 순 없다"고 외쳤다.

선거 당일 오후엔 "개인의 행복을 보장받을 자유보다 혐오를 지지하는 일부의 표현의 자유가 더 보장받고 있는 사회에서 사는 것이 지치고 힘들었다", "우리의 연대가 혐오를 이긴다는 것을 꼭 보여주자"고 호소했다.



성·연령별 방송3사 출구조사 결과. 그래픽=송정근 기자

그리고 전날 발표된 출구조사 결과 20~50대 여성 유권자가 이 후보에 결집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18~29세 여성의 이 후보 지지율은 KBS·MBC·SBS 방송 3사 출구조사에서 58%, JTBC 조사에선 60.2%였다.

황은주 민주당 대전 유성구의원은 출구조사를 보고 또래 여성의 높은 지지에 만감이 교차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1020 여성들이 "민주당이 좋아서 찍은 것이 아니고 국민의힘으로부터 살아남기 위해 찍은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선거 기간 동안 민주당 내에서도 '젊은 여성은 표가 안 된다', '요즘 여성은 특혜 받고 있다', '여성 우대 정책 때문에 우리 당이 위험하다'는 얘기가 나왔다며, "이준석 흉내내며 혐오 정치, 성차별 정치에 기웃거리는 짓 그만해야 한다"고 일침을 놨다.

윤주영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