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 노포 주인에 ‘손가락 욕설’까지… 건담 모형 시장에 무슨 일이

50년 노포 주인에 ‘손가락 욕설’까지… 건담 모형 시장에 무슨 일이

입력
2022.02.27 16:00
19면
구독

시즈오카현 하마마쓰 시내에 있는 52년 된 프라모델 전문점 ‘하비 메이트 오오카하라’ 점주가 최근 가게에 게시한 안내문. 더 이상 건담 모형을 취급하지 않겠다고 쓰여 있다. 트위터 캡처

시즈오카현 하마마쓰 시내에 있는 52년 된 프라모델 전문점 ‘하비 메이트 오오카하라’ 점주가 최근 가게에 게시한 안내문. 더 이상 건담 모형을 취급하지 않겠다고 쓰여 있다. 트위터 캡처


로봇이나 밀리터리 모형 등 취미용품을 50년 넘게 판매해 온 일본의 노포(老舗·오래된 가게)가 인기가 많은 건담 프라모델(약칭 ‘건프라’)을 팔지 않겠다고 선언해 화제다. 공급 부족이 장기화하자 원하는 제품이 없다며 엉뚱하게 가게 주인에게 손가락 욕설까지 하는 등 부작용이 난무하기 때문이다.

시즈오카현 하마마쓰 시내에 있는 52년 된 프라모델 전문점 ‘하비 메이트 오오카하라’. 점주는 지난 22일 가게 문에 써 붙인 안내문을 트위터에 올렸다. “제반 사정에 따라 당분간 건프라의 취급을 중지합니다. 건프라를 구하려는 분은 ‘건담베이스’ 쪽으로 가 주세요”라고 쓰여 있었다. 건담베이스란 건프라를 독점적으로 제조, 판매하는 반다이스피리츠사가 운영하는 건담 제품 전문숍의 명칭이다.

고령인 가게 주인은 트위터에 자신이 “스트레스로 지병이 악화했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규슈에서 모형 가게를 운영한다는 다른 트위터 이용자가 “가게 주인의 마음을 아플 정도로 잘 알겠다”며 “나도 건프라를 원하는 손님을 상대하느라 너무 지쳐서 같은 생각을 한 적도 있다”고 답글을 달았다.

인터넷 매체 J-캐스트가 취재한 바에 따르면 공급 부족현상이 심각해진 2020년 여름부터 이 가게에 태도가 나쁜 손님이 늘기 시작했다. 제품이 없어 실망한 손님 중에는 가운뎃손가락을 들어 올리며 ‘죽어라’라고 한 사람도 있었다.

점주는 공급사인 반다이 측에도 불만을 터뜨렸다. 그는 “6개월 전 주문한 물건이 아직도 오지 않는다. 공급할 수 없다면 아예 주문을 받지 말든가”라면서 “반다이는 손님에게 고개를 숙여야 하는 점주의 고생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일본을 대표하는 로봇 애니메이션 '기동전사 건담' 포스터.

일본을 대표하는 로봇 애니메이션 '기동전사 건담' 포스터.


일본을 대표하는 로봇 애니메이션인 ‘기동전사 건담’은 1979년 첫 작품이 나온 뒤 수많은 TV 시리즈와 영화가 제작될 정도로 인기가 많다. 작은 부품을 하나하나 조립해 애니메이션에 등장하는 로봇을 완성하는 프라모델은 한국과 중국 등 해외에서도 팬이 늘며 수요가 급격히 팽창했다. 하지만 정교하게 설계된 원본 금형이 해외에 유출될 것을 우려한 제작사는 시즈오카 공장 한 곳만을 운영해, 생산량이 수요를 따라잡지 못하는 현상이 수년째 계속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면서 건프라에 대한 수요는 더욱 늘었다. 중고 시장에선 턱없이 높은 가격에 재판매되고 있다. 개인 점포뿐 아니라 직영점인 건담베이스도 제품 부족에 시달린다. 1인당 구입 수량을 제한하거나 추첨 판매도 실시하는 형편이다. 반다이 측은 “시즈오카 공장을 증축 중이라 생산량을 1.4배까지 늘릴 예정”이라며 “공장을 풀가동 중이며 완제품을 한 개라도 더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도쿄= 최진주 특파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