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토론·尹 발언 후' 윤석열 43.5% 이재명 40.4%...오차 범위 내 접전

입력
2022.02.14 12:00
KSOI-TBS 2월 2주차 여론조사
윤석열 43.5% 이재명 40.4% 오차범위 내 격차
국정안정론-정권심판론 격차 5.2%P로 축소
여론조사서 '진보' 응답비율 늘어... 결집 시사

이재명(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1일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주최 방송 6개사 공동 주관 2022 대선후보 초청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14일 공개된 여론조사업체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의 2월 2주 차 정기 여론조사 결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양강 접전 구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1일 2차 4자 TV토론 이후 나온 결과이자 윤 후보가 "문재인 정부에 대한 적폐 수사하겠다"는 인터뷰 내용이 공개된 뒤 윤 후보의 지지율이 소폭 하락하고 이 후보는 다소 상승하면서 나타난 결과로 보인다.



윤석열 1.1%P 하락, 이재명 2%P 상승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2월 2주 차 차기 대선후보 지지율 여론조사 추이. KSOI 제고

KSOI가 TBS방송 의뢰로 11, 12일 유권자 1,00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대선후보 지지율 조사 결과(신뢰수준 95% 표본오차 ±3.1%포인트), 윤석열 후보는 43.5%, 이재명 후보는 40.4%를 얻어 오차범위 내 접전인 것으로 집계됐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7.8%,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3.5%를 얻었다. '지지후보 없음'과 '모름'을 합친 부동층은 2.7%로 나타났다.

전주 동일 조사와 비교하면 이 후보 지지율은 2%포인트 오른 반면 윤 후보 지지율은 1.1%포인트 내려갔다. 이 후보와 윤 후보 간 격차는 전주 6.2%포인트에서 3.1%포인트로 오차범위 내로 감소했다.

연령별로 보면 윤 후보는 20대(40%)와 30대(44%), 60대 이상(53.1%)에서 앞섰고 이 후보는 40대(58.9%)에서 앞섰다. 윤 후보가 50대에서 6.2%포인트 올랐지만 20대에서는 8.5%포인트 떨어졌고, 이 후보는 40대에서 6.3%포인트 오르고 50대에서 3.3%포인트 떨어졌다.

지역별로 보면 윤 후보는 서울(46.2%)과 부산·울산·경남(50%)에서 우위를 보인 반면, 이 후보는 광주·전라(68.2%)에서 앞섰다. 윤 후보가 대전·세종·충청에서 9.9%포인트 오른 반면 이 후보는 광주·전라에서 13.5%포인트 올랐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2월 2주 차 차기 대선 성격 규정 여론조사 추이. KSOI 제공


차기 대선 성격에 대해서는 응답자 47.7%가 "현 정부 국정운영 심판을 위해 야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고 '정권심판론' 의사를 보였다. 반면 42.5%는 "안정적 국정운영과 연속성을 위해 여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며 여권 지지 의사를 밝혔다. 국정안정론과 정권심판론의 격차는 전주 조사 대비 8.6%포인트 줄어든 5.2%포인트로, 지난해 11월 넷째주 조사 이후 10주 만에 최소 격차다.



윤석열 '적폐수사' 발언 평가는 47.6%-47.5% 팽팽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2월 2주 차 여론조사 응답자 정치 성향 비율 추이. KSOI 제공

이 후보와 윤 후보의 지지율 격차는 물론 국정안정론과 정권심판론의 격차가 줄어든 것은 여론조사 응답자의 성향 구성이 달라졌기 때문이다. KSOI에 따르면 전주 동일 조사와 비교해 자신의 이념을 '보수'라고 밝힌 응답자는 4.6%포인트 줄어든 반면 '중도'라는 응답자는 1%포인트, '진보'라는 응답자는 3.7%포인트 늘었다.

이는 현 정부·여당 지지층이 직전 대비 여론조사에 더 적극적으로 응답했다는 뜻으로, 이들이 결집했다는 신호로 보인다. 정치권에서는 윤 후보가 지난 9일 "대통령이 되면 문재인 정권 적폐청산을 수사한다"고 발언한 인터뷰가 공개되고, 문재인 대통령이 이에 대해 사과를 요구하는 입장을 낸 것, 그리고 11일 대선후보 2차 TV토론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윤 후보의 "문재인 정부 적폐 수사를 하겠다"는 발언에 대해서는 "정치보복 공언"이라는 평가가 47.6%, "원론적 발언"이라는 평가가 47.5%로 팽팽했다. 다만 문 대통령이 해당 발언에 대해 사과를 요구한 것에 대해서는 "윤 후보 발언에 대한 합당한 요구"라는 응답이 48.7%로 "문 대통령 발언에 선거개입 소지가 있다"는 응답(40.8%)에 앞섰다.

한편 현재 지지하는 대선후보를 투표일까지 계속 지지할지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 87.1%가 “계속 지지”라고 답해 전주 대비 3.2%포인트 상승했다. "지지 후보를 바꿀 수도 있다"는 응답은 2.4%포인트 떨어진 11.7%였다.

위 여론조사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와 KSOI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확인할 수 있다.

인현우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