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국민의힘∙신남성연대 고발... "언론정화팀 만들어 댓글 조작"

입력
2022.02.10 17:08
與, 서울중앙지검에 7명 고발장 접수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이 10일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와 남성단체 '신남성연대' 관계자 7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국민의힘 선대본이 신남성연대를 설립해 언론 기사에 달린 댓글과 추천 수 등 여론을 조직적으로 조작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면서다.

민주당 국민검증법률지원단(지원단)은 이날 국민의힘 소속 진종원 선대본 국민소통본부 국민소통실장, 이우진 선대본 조직본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종합상황실장, 임채덕 경기도당 대변인, 김종문 대전선대위 공동위원장과 김상진 윤석열팬클럽 회장, 배인규·송시인 신남성연대 대표이사 등 7명을 공직선거법상 유사기관 설치금지 위반 및 형법상 업무 방해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국민의힘 선대본이 윤석열 대선후보에게 유리한 여론을 조성할 목적으로 신남성연대를 설립했다는 게 민주당의 주장이다. 신남성연대 내 '언론정화팀'을 통해 회원들이 특정 선거 기사에 댓글을 달고 해당 댓글이 상단에 노출될 수 있게 추천∙반대를 하도록 지시했다는 것이다.

민주당은 특히 3일 열린 여야 대선후보 간 1차 TV토론을 전후로 최소한 22건의 기사에 대한 여론 조작이 이뤄졌다고 보고 있다. 지원단 관계자는 "'디스코드'라는 해외 메신저를 이용해서 회원들에게 단시간 내 집중적으로 추천 버튼을 클릭하도록 했다"고 했다. 지원단은 여론 조작이 의심되는 기사 및 7명이 포함된 대화방 캡처 사진 등을 검찰에 증거 자료로 제출했다.

박찬대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국민의힘 선대본이 자체적으로 댓글 조작 단체까지 구축하며 전방위적 여론 조작을 일삼았다는 것은 실로 경악할 만한 일"이라며 "2012년 대선 과정에서 국가기관인 국가정보원과 군 사이버사령부를 댓글 조작에 동원한 세력이 10년이 지난 지금 또다시 이런 일을 벌인 셈"이라고 비판했다.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공세도 높인 與

민주당은 윤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연루 의혹에 대한 공세 수위도 한껏 높였다. 김씨가 외부에 공개한 계좌가 아닌 별도 계좌로 주식 거래를 했다는 내용이 담긴 언론 보도를 언급하면서다. 전날 KBS는 김씨가 2009년 12월 23일~2012년 12월 7일 146만 주, 약 50억 원 규모의 주식을 거래했다고 보도했다. 윤 후보 측은 그간 "김씨가 2010년 5월 이후 (투자를 맡긴 측과) 관계를 끊었다"고 주장해왔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주가 조작 자체도 악랄한 범죄지만 증거 조작으로 사건을 은폐하며 국민을 속이는 것은 더더욱 용서받지 못할 중죄"라며 "자본시장법상 (주가 조작을 통한) 50억 원 이상의 이익은 5년 이상의 징역을 치러야 하는 중범죄다. (김씨) 공소시효 역시 만료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신은별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