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올림픽 한복 논란에... 이재명 "문화공정 반대"

입력
2022.02.05 11:27
여야 일제히 "정부 항의해야" 비판

4일 중국 베이징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한복을 입은 한 공연자가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를 전달하고 있다. 베이징=연합뉴스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식에 한복이 중국 소수민족 의상으로 소개돼 논란이 일자 정치권은 일제히 비판에 가세했다. 국민의힘 등 야권은 물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여당 의원도 중국의 '문화 동북공정' 시도라며 분명한 반대 목소리를 냈다.

이재명, 개막식 끝나자마자 "문화를 탐하지 말라"

이 후보는 4일 밤 페이스북에 "문화를 탐하지 말라. 문화공정 반대"라는 짧은 메시지를 남겼다.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식이 끝난 직후였다. 이 후보는 5일 경남 창원 방문 중 기자들과 만나서도 "중국이 최근 문화공정이라는, 대국으로서 과연 이래야 하느냐 의심이 들 정도로 납득하기 어려운 정책을 시행하는 듯하다"며 "심각하게 우리의 자긍심을 훼손하고 있다. 축제의 시간을 문화공정의 시간으로 삼지 않는가 하는 일각의 의문에 중국 정부는 답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제의 장면은 사회 각계 대표, 56개 민족 대표가 중국 국기를 전달하는 '소시민들의 국기 전달' 퍼포먼스에서 포착됐다. 한복으로 추정되는 분홍색 치마와 흰색 저고리를 입은 댕기머리 여성이 오성홍기를 전달한 것이다. 중국은 지난해 공개한 올림픽 홍보 영상에도 한복과 상모돌리기를 등장시켜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이소영 민주당 선거대책위 대변인도 유감을 표시하며 정부 차원의 항의를 촉구했다. 이 의원은 페이스북에 "노골적으로 문화공정을 벌이는 데 침묵할 수는 없다"며 "이 문제를 그대로 방치해 우리 국민의 반중정서가 날로 강해진다면, 앞으로 중국과 외교를 펼쳐나갈 때에도 큰 장애물이 될 것이다. 즉, 실리외교를 위해서라도 할 말은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文정부 맹공 "저자세가 문화공정 불러"

국민의힘은 정부의 저자세 외교가 불러온 사태라며 중국 정부와 문재인 정부를 동시에 맹공했다. 황규환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대변인은 논평에서 "정부는 임기 내내 이어온 중국몽에 사로잡혀 또다시 저자세로 일관해선 안 된다"며 "분명한 항의 표시는 물론 사과와 함께 재발 방지 약속을 받아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소속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 전원은 "동계올림픽에서까지 동북공정을 시도한 중국 정부를 강력히 규탄하며, 개막식에 참석하여 이를 수수방관한 박병석 국회의장과 황희 문체부 장관을 강력히 비판한다"는 입장문도 냈다. 이들은 "문화 동북공정은 주권 침해일 뿐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들의 창의성으로 이룬 문화적 자산을 중국이 이용하려는 책략"이라며 "정부는 중국 정부에 대한 친중·굴종외교를 당장 중단하고, 강력한 항의 조치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대한 유감 표명을 즉각 시행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강유빈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