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중대재해법 등 노사갈등, 범정부 지원체계 구축"

입력
2022.01.20 11:40
물류 해소 위해 임시선박 8척 이달 중 투입
2026년 메타버스 시장점유율 5위 목표 추진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5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정부가 중대재해처벌법과 노동이사제 등 노사 갈등 문제를 조율하기 위한 범정부 차원의 지원체계 구축에 나선다. 수출기업의 물류 해소를 위해 이달 중 임시선박 8척, 상반기 중 미주노선 화물기 4,000편 이상을 투입하기로 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를 열고 “올해는 중대재해처벌법 시행과 공공기관 노동이사제 도입, 근로시간 면제제도 논의 등 주요 노동정책 이슈가 복합적으로 제기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노조의 요구 사안, 경영계 입장 등 다양한 의견에 대한 균형감 있는 조율이 매우 중요한 만큼 범정부 차원에서 체계적 대응지원체계 구축을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 경제를 지탱하는 수출기업의 물류 해소를 위해서도 지원에 나선다. 홍 부총리는 “많은 수출기업이 수출 물류비 급등에 따른 수출 물류 애로, 공급망 차질을 호소하고 있어 이에 대한 대응이 긴요하다”며 “1월 중 임시선박 8척, 상반기 중 미주노선 화물기 4,000편 이상을 투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물류 전용 수출바우처 등 물류비 지원예산도 지난해 266억 원에서 올해 320억 원으로 확대한다.

이날 회의에선 최근 급성장하는 메타버스(3차원 가상세계) 시장을 선도하기 위한 지원 방안도 논의됐다. 홍 부총리는 “2026년 글로벌 메타버스 시장점유율 5위를 목표로 올해 5,560억 원을 투입하는 등 적극적인 재정투자와 제도개선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메타버스 아카데미·융합 전문대학원 신설 △2026년까지 전문인력 4만 명 양성 △충청·호남·동북·동남권에 4대 초광역권 메타버스 허브 구축 △매출액 50억 원 이상 메타버스 전문기업 220개 육성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세종= 변태섭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