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 비판하는 야당에 '공식' 발끈한 靑 "정치적 접근 말라"

입력
2022.01.14 16:16
윤석열 겨냥 해석... "특정인 지칭 아냐"

청와대가 "국민의 생명과 직결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 대해 정치적으로 접근해서는 안 된다. 결코 책임 있는 태도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특정인을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최근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조치에 대한 공세·비판 수위를 끌어올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겨냥한 것으로 해석됐다.

대선을 앞두고 '정치적 거리두기'에 각별히 신경을 쓰고 있는 청와대가 공개 반박에 나선 것은 방역 조치에 대한 국민적 불신이 커질 것을 우려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8일 서울 동작구 이마트 이수점에서 장을 보고 있다. 윤 후보는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이 '마트 갈 자유'도 빼앗는다며 비판했다. 국민의힘 제공


靑 "비판하려면 대안 제시"... 공식 대응 '이례적'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4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일각에서는 명확한 근거 없이 방역 지침을 '비과학적'이라고 비판하며 국민을 혼란스럽게 하고 있다"며 "(비판하려면) 다른 대안을 제시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는 사실상 윤 후보를 향한 발언이었다. 윤 후보는 11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비과학적 방역패스 철회"라고 썼다. 영업시간 제한 및 아동·청소년 대상의 백신 접종 조치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12일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후 사망한 이의 분향소를 찾으며 정부의 방역 대책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였다.

그간 청와대가 야당의 비판에 전혀 대응하지 않았던 건 아니다. 지난달 윤 후보가 "문재인 정부의 코로나 대응은 총체적 실패"라고 했을 때, 박 수석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과도한 폄훼"라고 반박했다.

그러나 공식 브리핑을 열어 반박한 것은 이례적이다. 이는 코로나19 확산세를 감안해 17일부터 3주간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적용하기로 한 상황에서, 야당의 공세가 자칫 방역 조치에 대한 국민적 참여를 저해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박 수석은 "방역에 대해서 만큼은 누구라도 국민 안전을 위해 협조해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다만 대선을 앞두고 야당을 향해 메시지를 발신하는 것이 자칫 정치적 시비를 야기할 수 있는 만큼, 청와대는 "특정인을 지칭한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누굴 특정해서 비판하거나, 반박하고자 하는 건 아니다. 너무나 엄중한 상황이라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한 것"이라고 했다.

신은별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